2016-2018년 handmades

2015년엔 두번 이사하느라 바빴고

2016년에 자리를 잡고 여유를 찾은 후부터 뭐든 diy 할거리를 찾았었다. 

아부부를 낳기 전까진 열심히 사용하던 재봉틀도 출산 이후로는 이사할 때마다 한 옷장에서 그 다음 옷장으로 이동했을 뿐 그닥 빛을 보지 못 했고, 

육아로 인해 바늘 2개도 버거워 대바느질 대신 코바늘 선택.  밤마다 열심히 그림 보며 이렇게 만들어 놓고는 이으면서 욕 보고 결국 완성된 테이블 러너도 이불장 속에서 몇년을 지내다 이번 이사 직전 정리 됨. 





차라리 이런 조그마한 원형 모티브들은 시즌에 따라 배너로 사용할 수 있으니 보관을 했고






2017년은 아무런 취미 생활 없이 운동에만 전념하는 것에도 실패, 

2018년은 아부부 유치원 학부모의 영향을 받아 자수를 시작.   

제일 첫 작품부터 야심차게 시작해서 바로 언니한테 선물, 





오랜만에 보는 신혼 커플에게 가벼운 선물,





김치재료를 수 놓은 테이블 러너는 친정 엄마에게 보내기로.





아부부도 덕분에 홈질 하나는 제법 익힌 편이다.





11월 이사 후 정리는 일주일쯤 하고 나니 뭐든 다시 만들고 싶은 모드에 돌입해 아부부가 물려 받은 바지들 중 좀 심각하게 해진 한벌을 선택해 청바지 수선. 

오히려 전압기 꽂고 실 끼워 맞춰야 하는 번거로운 재봉틀보다 손바느질이 훨 수월하다고 느낄 때쯤





슬슬 양손과 손목이 아파 오기 시작했는데, 그래도 연말이라 diy 선물은 돌려야겠고, 

- 해리포터에 빠졌다던 작은 조카한테 아래 트리를 선물했었는데 반응 보고 다시 





- 아래 해리포터 테마의 도시락 가방 만들어 줌





- 수련회 가느라 못 놀러왔던 큰 조카한텐 본인의 자화상을 본 따서 파우치,





- 몇 년만의 첫 코바느질 작품이라 영 짜가 같은 냄비 받침은 언니한테, 





그리고 결국엔 재봉틀을 꺼내 셋업 시키고 아래 쿠션은 1시간만에 완성.





예전 작품들이나 최근 작품들이나 다 만들고 보면 웬만해선 가족 외의 지인들에게 주기엔 미안한 (...) 실력이라 내가 갖고 있다가 버리게 되는 것들인데 왜 시간 낭비, 체력 (=손목) 낭비하며 다시 덤비게 되는지...는 나도 모르겠다.


연말 아부부 선생님께는 작은 상품권과 함께 핸드메이드 트리를 드리니 나로선 뿌듯.  (하지만 선생님들은 10불 추가된 상품권을 선호하셨을까 의문.) 






한가지 확실한 건 바느질하는 동안엔 수시로 손가락, 손바닥, 손목 스트레치를 꼭 해 줘야겠다는 것. 


지금도 아부부 도시락 가방과 언니에게 줄 받침 진행 중이고 이외 계획하는 과제는

- 바느질 (자수 또는 조각) 받침

- 조각 손가방

- 몇십년 전부터 봐 왔던 친정 엄마 홈웨어로 가방 

- 대형 tote. 


가족 외의 사람들에게도 떳떳하게 건네줄 수 있는 바느질 실력을 닦는 게 올해 새해 목표 중 하나다. 



'being creat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2018년 handmades  (1) 2019.01.20
Inspiration  (2) 2015.01.07
핸드메이드 인형핀/뺏지.  (2) 2012.06.30
홈메이드 Macbook Air 케이스  (8) 2012.06.28
Inspiration  (4) 2012.06.19
sewing: 쿠션모음.  (10) 2012.01.18
Trackback 0 Comment 1
  1. BlogIcon Life is Dolce 2019.01.21 06:1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홈메이드 너무 좋고, 넌 진짜 재주꾼이야. 난 이것 저것 덤벼보고 배워봤지만 고작 할 수 있는 것은 십자수 밖에 없는데 말야. 그나마 십자수도 이제는 눈이 아파서 못 하겠는데.
    해리 포터 크리스마스 트리는 조카가 좋아하는 패브릭을 사용했으면 진짜 좋아했을 듯. 애들은 아직 저런 컬러 조합을 감상하는게 힘들잖아 ㅎㅎ
    승오도 없고 케니도 없던 다코마 집에서 테이블보 만드는 것도 잘 했던 거 기억하지? ㅋㅋ

    나도 어렸을 때 할머니가 스웨터 많이 만들어주셨는데 그 중에서 가장 마지막에 만들어주셨던 연어색 긴 팔 겨울 스웨터는 지금도 기억 나. 참 좋았는데. 다시 만들어달라고 오랫동안 졸랐는데 눈도 아프로 기력도 떨어져서 다시는 안 만들어주시더라고.

    정성 들어간 선물 너무 좋고 승오에게도 행복하고 좋은 추억으로 자리 잡을 듯. 다 너무 잘했어.

Kindergartener (만 5세 가을) 아부부.

올 여름도 8월 한달은 꼬박 한국에서 보내고 돌아오자마자 일주일간의 시차 적응 (공원 다니기, 살림, 외식) 후,







(집에서든 밖에서든 참 잘 먹는 편.)






드디어 킨더가든 입학을 했다.





순탄치만은 않았던 입학 첫 2주. 

(왠지 모르게 하루 9:30-3:55 의 일과가 유치원에서의 9:15-3:15 의 일과에 비해 너무나도 길게 느껴졌다.) 

그래도 집에서 노는 시간만큼은 계절에 따라 그림/글씨 솜씨를 뽐냈다. 





(마지막 노트의 원글 의도는: 

국수 샌드위치

따뜻한 물

샌드위치

차가운 물 ... )



사진 찍는 날은 정장 차려 입고 

할로윈엔 코스튬 차려 입고





금요일 저녁마다 가는 한글학교 숙제하랴 

엄마로서 나도 따라잡기 버거웠던 킨더의 스케줄이기에...





여전히 차만 탔다 하면:





4시간 반의 운전도 뉴욕행이라 하면 끽 소리도 없이 앉아 있는 아이, 뉴욕 도착해선 사촌언니들 없어도 pure joy. 





새로 이사온 곳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주 생활권 (수퍼마켓, 친구들, 엔터테인먼트) 이 모두 15분 이내 거리라는 것.





플레이데잇 할 친구도 가깝고 (얘네는 고향도 같은 또래) 

방과 후 활동도 수월하게 다녀올 수 있을 만한 위치. 


요즘 제일 좋아하는 취미활동: playstation

집 안에서 주로 하는 활동: 그림, 노트 쓰기

요즘 좋아하는 야채: okra, 삶은 마늘, 여전히 콩나물, 스트링빈, 컬리플라워, 브로콜리, 상추(쌈)

안 좋아하는 야채: 양파, 케일, 익힌 버섯, 토마토

요즘 잘 먹는 과일: 귤, 사과, 딸기, 아보카도

요즘 즐겨읽는 책: Dr Seuss, Pinkalicious, Piggie and Gerald

즐기는 나들이: 놀이터, 도서관 (직접 check out 과 return 하는 것을 연습하고 있다), 주말 h mart (다양한 샘플에 맛을 들임) 

즐기는 외식: 쌀국수, 일식 라면, 한식분식, 버리또, 미국식 중식 등

즐기는 도시락 메뉴: 파스타, 미니 주먹밥, 충무김밥

선호하는 헤어 스타일: 앞머리 있는 단발. 나의 계획은 아부부 앞머리 길러 주는 거였는데 아무래도 내 새해계획을 수정해야 할 것 같음. 

("한국에서의 머리 스타일로 잘라줄까?" 했더니 기겁을 하며 "Not the mushroom hair!!!" 라고.) 

2019년 새해 목표: 1) make things, 2) practice Korean (이건 내가 하도 한국말 다 까먹었다고 구박해서인듯 -_-;;)






걱정 많았던 집 매매와 이사를 모두 2018년에 마무리할 수 있어서 참 감사하다.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Kindergartener (만 5세 가을) 아부부.  (3) 2019.01.13
2018년 6-7월: 아부부.  (2) 2018.08.08
2018년 3-5월: 아부부.  (0) 2018.08.08
만4세-5세: 겨울-봄.  (3) 2018.03.19
만 4살 반 (가을).  (3) 2017.11.22
만 4살, 봄과 여름.  (0) 2017.09.21
Trackback 0 Comment 3
  1. BlogIcon Life is Dolce 2019.01.13 22:5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자기 몸만한 큰 책가방 매고 다니는 킨더가 되었구나! 이런 애들 걸어가는거 보면 너무 귀여워. ㅎㅎ 어디선가 들은 이야기인데, 초등학교 저학년 때까지는 책가방에 애들 풀네임을 박아주는건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더라고. 그 이름 보고 부르면서 다가오는 낯선 어른들을 구별할 분별력이 어린 아이들은 없다고 하더라고.

    Dr Seuss 책 읽고 있는 애한테 내가 뭔 짓을 한건지. 하하하. 나 진짜 몰라도 너무 몰랐네. 올해는 꼭 눈높이에 맞는 책으로! 요즘 애들 책은 너무 재미있고 너무 잘 나와서 진짜 부러워. 예쁜 그림이 많은 한국어 책 몇 권 사주는건 어때?좀 더 관심이 생기지 않을까?

    받아쓰기는 어째 좀 사투리 같다? ㅋㅋㅋ

    • BlogIcon heyjuly 2019.01.20 12:5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한국 책들이 꽤 있긴 한데, 다 읽을 줄 알면서도 재미는 영어 책들이 더 있는지 혼자서 못 읽는 영어 책만 집는다. 니가 사 준 책들은 고이 모셔두고 있지. 내가 먼저 읽어 보게, 올해. 그러니 책 안에 노트를 꼭 써서 보내도록 해, 얘가 적정 나이가 돼서 읽을 때 너의 메세지도 읽을 수 있게. ㅋㅋ 고맙다.

      받아쓰기가 아니라 혼자 메뉴판이라며 지어 쓴 건데, 아무래도 온 가족이 다 사투리가 있다 보니 얘 억양도 완전 우리 가족파야. ㅋㅋ

  2. BlogIcon Life is Dolce 2019.01.21 01:0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그것도 좋은 생각이네. 앞으로 노트도 따로 써서 넣어두마 ㅋㅋ

2018년 가을-겨울 밥상

밥상 사진을 한꺼번에 정리하고 보니 우리 집에서 가장 잘 챙겨 먹는 시간이 아침시간인가보다.  

나야 하루종일 배가 고프긴 하지만 저녁 시간엔 귀차니즘이 잦은 편.. 

장 볼 때 고기류를 안 사고 나서부터 전엔 안 사던 감자를 사기 시작했고, 우린 사실 감자채보다는 감자편으로 썰어 먹는 편을 선호. 스토브 위에서 감자를 굽듯 볶듯 하다가 치즈 얹고 브로일러에서 마무리하면 좀 빨리 바삭하게 먹을 수 있는 편. 





이번 이사 정리를 하면서 정말 버릴까 말까 고민했던 와플메이커로는 K를 위해서 와플 아침을 차려 준 후, 





없는 토스터 대신으로 식빵을 구우니 활용도 100.





와플 하나 굽는 시간보다 식빵 굽는 시간이 적게 걸리니 더 자주 사용하게 된다. 





매주 목요일 하교 후 아부부와 함께 가는 동네 Dutch farmers 마켓에서 픽업하는 것들은 도넛 1 (아부부), 프렛젤 아니면 프렛젤 dog 1 (핫도그 모양으로 다양한 속이 들어있음), okra (위 사진처럼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빵가루만 섞어 오븐에서 구우면 바삭 쫄깃한 맛이 괜찮음), 레몬 아니면 라임, 셀러리, 버섯, 딸기 (한국 딸기의 맛이 남), 케일, 감자 등인데, 어느 날 친구가 패밀리팩 치킨을 6개를 사는 장면을 목격한 후 나도 충동적으로 햄과 베이컨을 샀었다. 오랜만의 베이컨 기름 맛이 고소 그 자체였다. 








그리고 채식 칠리를 만들고 나면 와플토스트 식빵을 브레드스틱처럼 곁들여 먹어 치우고. 





주말엔 떡국도 끓여 먹다가





한국 떡집이 가까워진 이후로 말랑말랑한 가래떡도 사서 구워 먹고





주중 아침은 아부부 도시락 싸고 남은 것과 곁들여 먹을 때도 많음.







물론 전날 저녁으로 먹고 남은 leftover 로 해결할 때도 많다.







참, 더치마켓에서 사는 수박도 한국의 설탕 수박맛이 난다.  

(아래는 노란 테마였던 날... -_-;)





아부부와 단둘이 먹는 저녁은 주로 양식보다는 한식인데 사실 밥이랑 김만 있으면 행복한 아부부. 





매운 두부찌개 + 시금치도 한번 끓여 줬더니 매운 두부 맛에 좋아하고





오랜만에 무친 무생채도 참 잘 먹음.





영화 리틀포레스트 를 본 이후 배추만 샀다 하면 배추전을 해 먹는 편인데, 어떤 날은 감자전, 배추전, 배추국, 깍두기 (오랜만에 담가 성공한 김치!!!!!) 를 차렸더니 풍성한 시골밥상.  계란 후라이도 올렸어야 하나... 





집에선 주로 채식을 먹다가도 외식할 땐 올 고기일 때도 있음.





집에선 어떻게든 사이드 야채를 준비하려고 노력하는데, 





아부부가 잘 먹는 야채는 컬리플라워 (로스트 아니면 생), 케일 (칩으로 로스트), 배추 (전, 국, 김치), 상추 (쌈), 무 (생채, 깍두기), 오크라 (로스트, 처음에 하도 좋아서 몇주 연속으로 샀더니 요즘은 시큰둥), 브로컬리 (중식 테이크아웃 요리) 등. 






한동안 감기가 끊이질 않는 것 같아 뜨거운 티 마시는 습관을 들였더니 민트티, 레몬티을 주로 잘 마심.





(아래는 민트 버터를 만드는 장면)





레몬에이드 (레몬즙, 물, 꿀 파우더) 만들 때도 직접 짜는 것을 선호한다. (정말 많이 컸음 :)))





다음 주 장 볼 땐 아부부가 좋아하는 콩나물, 두부, 떡을 더 사야겠음. 

'on my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년 가을-겨울 밥상  (4) 2019.01.12
2018년 3-5월 밥상.  (2) 2018.05.31
유난히 학교 결석을 많이 했던 2018년 1-3월 밥상.  (4) 2018.03.18
2017연말-2018연초 밥상.  (2) 2018.01.21
2017년 11-12월 밥상.  (2) 2017.12.11
2017년 9-10월 밥상.  (2) 2017.10.25
Trackback 0 Comment 4
  1. BlogIcon Life is Dolce 2019.01.13 04: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들어올 때마다 너 블로그 새글 업뎃이 있어서 참 좋다 ㅎㅎ 앞으로도 꾸준히! 정말 정성이 가득한 밥상이네. 오크라는 먹어본 적이 없는데 나도 너처럼 한 번 먹어봐야겠어. 밥상에도 컬러 테마를 입히다니-- 참 기발하다!

    • BlogIcon heyjuly 2019.01.13 12: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아직도 작년의 사진들을 정리하느라 마음이 급하다. 1월말이면 수업도 다시 시작할 거고 그래서 더 마음이 급하다. 밥상에 일부러 컬러테마 입힌 것 절대 아니지. 어쩌다 보니 너무 단색의 식탁이었던 거지. 근데 오크라는 추천해. 써는 순간부터 미끌거리고 식감 이상하다는 얘긴 많이 들었었는데 이렇게 로스팅도 괜찮고 (난 375-400 사이에서 20분 정도) 피클 만드는 것도 괜찮았는데 아부부는 로스팅만 잘 먹어서.

  2. BlogIcon Life is Dolce 2019.01.13 22:5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다른 사진 찍을 용량이 부족해서 마음이 급한거야? 아님 시간 순서대로 올려야 하는 강박증으로 마음이 급한거야? 그냥 천천히 해~ 나야 새글이 자주 올라오니 너무 좋지만 ㅎㅎ

    • BlogIcon heyjuly 2019.01.20 12:5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1월 말이면 수업 시작하고 그럼 또 몇 개월은 아마도 블로그엔 손 뗄 거 같애서 1월 한달 마음이 급한 것. 뭐든 취미는 지금 다 해 놔야 한다는 그런 강박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