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아나폴리스에서 이사 나온 이후로 내내 아부부는 아나폴리스 집을 선호한다는 식의 얘기를 많이 했었다. 

  "I like the Annapolis home better." 

  "The Annapolis home was better." 

  "Annapolis is better in everything.  Except school." 

 

반대로 K와 내 생각엔 메릴랜드의 웬만한 곳은 diversity 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아나폴리스보다 낫다. 

(사실 뒤돌아 보면 거기 사는 동안엔 나도 만족하며 살았지만, K는 거기 살면서도 매우 불편해 했고 하루빨리 이사 나오고 싶었던 편.) 

 

그래서인지 이사 나온 후로 다들 "예쁘다," "멋지다,"하는 아나폴리스엔 방문하러 조차도 돌아가지 않았다.  Until this week.  

5년 전 아나폴리스의 집을 사기 위해 오퍼를 넣었던 아침, 유모차에 앉은 채 사진을 찍었던 이 자리에서 

 

 

 

다 큰 모습으로 한번 더: 

 

 

 

관광객처럼 아나폴리스 다운타운 거리를 걷고 아부부가 참 좋아하던 동상 옆에 앉아 아이스크림도 먹고 covid-19으로 인해 방학 같지 않은 방학의 나날들을 보내던 중 휴가 같았던 하루를 보낸 셈. 

 

 

 

온라인 VBS (Vacation Bible Study) 프로그램 덕분에 만들기, 성경공부도 유익했고 

 

 

 

난 이 기회를 통해 성경 이야기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아부부를 다시 교회생활로 이끌 수 있는 희망을 가져 보기로. 

체감온도 화씨 100도를 넘나드는 날들이 연달아 있어 자연스레 산책이 줄어들고 자연스레 집에서 먹는 데에 드는 시간이 늘었다. 

 

아부부가 여전히 잘 먹는 것:

- 팬케잌 또는 와플 + 꿀 (시럽은 싫어함) 

 

 

 

- 연어 + brussel sprouts: 둘다 인기 

 

 

 

- 원래 고구마 + 김치인데, 김치가 떨어져 고사리를 곁들여 줬더니 no problem. 

 

 

 

- 딸기 + 그릭 요거트 아이스크림

 

 

 

- 난 + 과카몰리: 아부부에 의하면 과카몰리가 라면 다음으로 제일 맛있다고... 대단한 것임. 

 

 

 

- 갓구운 베이글 + 과카몰리/참치

 

 

 

- 전날 구운 베이글 + 크림치즈

 

 

 

- 글루텐프리 밀가루로 시도한 또띠아 (실패한 줄 알았지만 의외로 인기였음) + 생선 스튜 + 과카몰리 + 간단 샐러드

지난 몇주간의 제빵기 구매에 대한 집착을 좀 잠재우기 위해 제빵기를 필요로 하지 않는 여러 베이킹 레시피를 시도하는 중인데 결국 제빵기 사기로 결정했다. 

 

 

 

- 비빔우동 (불고기, 무 피클, 오이, 김, 간장 참기름 양념), 모밀

 

 

 

- 원할 때마다 라면 (신라면/너구리) 을 끓여 줄 순 없어 라면사리르 사 볶음 라면 시도 

 

 

 

- 글루텐 프리 (red lentil) 파스타 처음으로 시도한 것도 잘 먹어서 다행. 

 

 

 

- 그리고 오랜만에 정말 맛있게 먹은 청포묵 무침!! 

 

 

 

- 냉동 만두소 (두부/버섯/시금치) 도 쌀가루, 계란 섞어 전으로 먹어 치웠다.  

 

 

 

이번 주 가장 놀랐던 건 아부부가 누룽지 외의 죽도 무척 좋아한다는 것. 

브러셀스프라웃과 햄을 섞어 죽을 끓이고 핸드블렌더로 가는데 문득 아부부의 이유식 시절 이 기억났다.  

 

 

 

집에 있는 재료를 섞어 푹 끓이기만 하면 되는데 왜 지난 몇년간 죽 끓여 먹을 생각은 못 했는지.. 다음 주에 당장 시도하려는 죽은: 

- 해산물 + 미역 죽

- 토마토 스튜 + 쌀 -> 죽/리조또

- 하루빨리 김치 담궈 김치 죽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년 7월: Annapolis, VBS, 일상.  (0) 2020.07.23
2020년 7월: 여름방학  (0) 2020.07.12
2020년 6월: 여름 시작.  (0) 2020.07.01
2020년 6월: 홈스쿨 Wk14  (2) 2020.06.23
2020년 6월: 홈스쿨 Wk 13  (0) 2020.06.17
2020년 6월: 홈스쿨 Wk 12  (0) 2020.06.08

원래 매년 이맘때쯤엔 한국에 가 있거나 갈 준비를 하거나였는데 올 여름은 아무 계획 없이 집에 있으려니 근질근질하면서도 생각보단 시간이 빨리 지나는 것 같기도 하다. 

 

아부부가 요즘 잘 하는 것: 

- 레고 (지금도 용돈으로 산 뮬란 레고를 조용히 조립하는 중) 

- 농구선수 바비 농구 훈련 + 과외

- 그림 + 글 쓰기

- 놀이터

- 아빠랑 농구 연습

 

 

 

실내/외 수영장들이 바이러스로 인해 문을 닫은 올 여름 물놀이를 위한 구글 검색 끝에 찾은 Patapsco State Park 덕분에 등산도 적당히

 

 

 

물놀이도 적당히

 

 

 

인디펜던스 데이 (Fourth of July) 를 맞이해 놀러온 친정언니네도 도착하자마자 계곡놀이를 즐길 수 있었고, 

 

 

 

 

다음 날은 집에서 멀지 않은  The Adventure Park 에서 부트캠프와 같은 활동으로 체력 소진에 힘을 다했음. 

 

 

 

짧지만 알찼던 사촌언니들의 방문이 끝나고 돌아서서 내 배에 얼굴을 파묻고 눈물을 뚝뚝 흘렸던 아부부를 달래기 위해 얼른 애완 물고기를 사줘야겠다 마음 먹었는데 웬걸, 어항에 물만 받아줘도 이렇게 잘 노는 걸... 흐흐 

 

 

 

이번 주 새로 시도한 것: 

- 딸기 + 그릭 요거트 아이스크림 (딸기, 설탕, 그릭 요거트를 핸드블렌더로 갈고 얼리고 갈고 얼리고를 2-3시간 반복) 

 

 

 

- naan (요즘 제빵기 없이 스탠드믹서만으로도 쉽게 빵을 구울 수 있는 레시피 검색 중) 

 

 

 

- 글루텐프리 밀가루로 피자 (artichokes, pulled pork, brisket 토핑): 난 기존 밀가루 도우의 폭신함이 더 나은데 아부부는 의외로 글루텐 프리 피자는 두쪽도 쉽게 먹는 편

 

 

 

- 케일 + 아보카도 버터 chopped 샐러드: 아보카도 버터는 과카몰리 재료에 실란트로 빼고 코코넛오일을 넣은 것과 같은 레시피를 따랐음

 

 

 

- Dill 허브 씨를 수확해 뒷뜰에 심음. 한 여름에도 싹이 날지 안 날지는 두고봐야 하겠지만 그래도 풍성한 씨 수확이 신난다. 

 

 

식단 레귤러:

- 팬케잌 + 꿀

 

 

 

- 그릭 요거트 + 그라놀라 + 꿀

 

 

 

- 냉면/냉소면: 아부부의 냉면 사랑은 최근에서야 깨달았다.  냉장해 놓은 육수에 간 좀 더하고 신 김치 (또는 물김치) 더하고 있는 재료 더하면 준비 끝.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년 7월: Annapolis, VBS, 일상.  (0) 2020.07.23
2020년 7월: 여름방학  (0) 2020.07.12
2020년 6월: 여름 시작.  (0) 2020.07.01
2020년 6월: 홈스쿨 Wk14  (2) 2020.06.23
2020년 6월: 홈스쿨 Wk 13  (0) 2020.06.17
2020년 6월: 홈스쿨 Wk 12  (0) 2020.06.08

주로 가족 (= 친정언니, 조카) 에게 선물할만한 가방에 재미를 붙였다가

 

 

도매로 지퍼를 주문한 이후엔 파우치에만 전념했었다. 

 

 

 

한국 선물용으로, 

 

 

아부부 선생님 선물용, 

 

 

 

아부부 친구 엄마 선물용 등. 

 

 

 

하지만 요즘은 마스크의 시대.  고무줄도 없어 당장 있는 재료로 만들려다 보니 첫 세 건은 각기 다른 고리 모양인데다 사이즈도 제각기, 

 

 

 

지난번 사용했던 도시락 주머니 끈을 찾아 처음 만들었던 마스크도 고치고 

 

 

 

이젠 일정한 모양과 사이즈 (어른용 또는 애용) 로 도매생산도 가능한 실력이 되었음!  

 

 

 

올여름 희망 프로젝트: 

- 마스크 몇개 더

- 파우치 몇개 더

- 아부부의 작아진 옷 재활용

'being creat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년 6월-2020년 6월: handmades  (0) 2020.07.07
2019년 1-5월: handmades  (0) 2019.05.24
2016-2018년 handmades  (2) 2019.01.20
Inspiration  (2) 2015.01.07
핸드메이드 인형핀/뺏지.  (2) 2012.06.30
홈메이드 Macbook Air 케이스  (8) 2012.06.28

드디어 아부부의 1학년이 마무리 되었다.  1학년생들도 방학은 좋은 줄 아는 거겠지, 지난 주와 너무 다른 비디오 수업 참여 모습: 

 

 

 

 

몇개 있는 흰 티셔츠로 Tie-dye 셔츠 한번 만들어 보겠다고 있는 재료 (food coloring) 로 준비해 줬는데 하루 뒤 한 번 빨고 나니 도로묵 흰 티 돼서 실패.. 

 

 

 

 

여름 방학이 시작되었어도 활동이 그리 다양하진 못하다. 

요즘 음식 장 외엔 쇼핑을 안 다니려 하다 보니 모든 걸 집에 있는 살림으로 해결한다: 플라스틱 물통 뚜껑에 구멍을 여러 개 뚫어 물총 대신으로 물놀이. 

 

 

 

킨더 선생에게서 받은 버블을 1년 넘게 지나서 아주 유용하게 활용.  몇달 전만 해도 산책 따라 나가는 걸 좋아했는데 요즘은 뭔가로 꼬시거나 협박을 하지 않으면 나오질 않으려 한다. 

 

 

 

산책 후 화장실에서 땀을 식히는 편.  

 

 

 

National Treasure 영화 1, 2편을 다 본 기념으로 집에서 보물 찾기 clues 를 곳곳에 숨겨 주었더니 열심히 하더니만 다시는 하기 싫다고 .. (clue 에 산수 문제가 너무 어려웠나 ㅋㅋ) 

 

 

 

곧 타주로 이사가는 친구네 놀러 갈 때 격리 시작 후 처음으로 아부부를 데리고 갔는데 그 때 보니 아부부도 그동안 참 사람이 고팠던 모양. (이럴 때 특히 형제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심하게 든다.)   

 

 

 

살짝 언덕 진 뒷뜰에 미니 풀도 못 마련하고, 다니던 수영장 멤버십도 취소를 한 상황에서 여름 물놀이 할 곳 찾기가 급급했는데, 

 

 

 

검색 후 의외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원 속 딱 알맞은 계곡을 찾았다. 

 

 

 

다음에 갈 땐 수영복, 점심 또는 간식도 다 챙겨 다녀와야지!! 

 

 

 

 

 

이번 주 잘 먹은 것들: 

- 후렌치토스트샌드위치

 

 

 

- 두부 + 망고 살사 타코 

 

 

 

- 망고 + 실란트로 국수

 

 

 

-  연어 + 햄 + 망고 살사 크래커 

 

 

 

- 바나나 초코렛 아이스크림 (근데 매번 퍼 먹기가 힘들어 다신 안 만들 것 같음) 

 

 

 

- 기름 떡볶이 

 

 

 

- (의외로 잘 먹은) 양배추 케일 샐러드 

 

 

 

- (of course) 윞크림 얹은 스무디 

 

 

 

이번 주말 언니네 가족이 다녀 가면 다음 주부턴 영어, 산수 공부도 슬슬 시작해야겠지.. 
Covid-19의 영향으로 활동 없이 너무 긴 여름 방학이 될까 걱정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여름이 너무 밋밋하게 빨리 지나갈까 두렵기도 함.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년 7월: Annapolis, VBS, 일상.  (0) 2020.07.23
2020년 7월: 여름방학  (0) 2020.07.12
2020년 6월: 여름 시작.  (0) 2020.07.01
2020년 6월: 홈스쿨 Wk14  (2) 2020.06.23
2020년 6월: 홈스쿨 Wk 13  (0) 2020.06.17
2020년 6월: 홈스쿨 Wk 12  (0) 2020.06.08

드디어 아부부의 봄학기도 끝이 보이려 한다. 

 

이번 주 하이라이트: 작년 9월에 빠진 대문니가 9개월만에 모습을 보였다. (오히려 10월에 빠진 이는 5월 말에 먼저 나오기 시작.  대문니가 4개월이 넘어도 보일 생각을 않고 6개월이 넘어도 나올 생각을 안 해서 치과 가서 잇몸을 찢어줘야 하나, 뭐가 문제가 있나 온갖 생각을 다 했었는데, 이것도 Covid-19 덕이라면 덕, 병원 들락날락하기 싫어 지인들 말 듣고 잠잠히 기다리고만 있었더니 굳게 닫혀 있던 잇몸을 뚫고 이가 나오기 시작함.  지인 치과의에 의하면 엑스레이로 안에 영구치가 있는 것만 확인이 됐으면 시간이 걸려도 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비록 1학년 마지막 주이긴 하나 classes go on.  매주 2회 실행하는 온라인 미팅 참석 중 아부부 표정. 이번 온라인 교육 기간을 통해 아부부의 학교에서의 모습도 약간 상상이 되기 시작했다고나 할까.  후. 

 

 

 

다행히도 학교 과제는 많이 줄어 들어 오후 시간엔 느긋한 여유를 즐겼고 난 아부부 아이패드에서 Roblox 앱을 삭제하는 어렵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 그러니 마술에서라도 풀려나듯 인형놀이를 다시 시작했고

 

 

 

전분과 물만 2:1로 섞어 놀 수 있는 ooblex 도 만들고 

 

 

 

물놀이에 

 

 

자가마스크까지. 

 

 

다행히도 조용할 때 찾아보면 책도 자주 들여다 보고 있고 (매일 한권 이상 책을 읽으면 한달에 10불을 약속한 탓인지도 ^^;;) 여기저기 널린 종이에 뭔가 끄적끄적 적어 놓기도 하는 편. 

 

올 Father's Day를 맞이해 

 

 

선물로 레고형 아빠의 초상화를 그려주었고 

 

 

 

오래된 사진 앨범에서 찾은 사진을 가지고 아빠를 위한 사행시(?)도 지었음. 

 

 

 

이번 주 잘 먹은 것들: 

- 토마토소스 묻혀 구운 grilled cheese 

 

 

- 파스타 샐러드

 

 

- 레몬,케일, 연어

 

 

- 훈제연어 + 햄 + 비스킷

 

 

- 타주로 이사간 언니에게서 얻은 미역국 + 한식 밥상 (부지갱이나물, 케일나물, 스팸계란말이, 참치전, plantain 구이) 

 

 

 

- 그리고 자몽, 키위 (현재 1순위 과일들) 

 

 

 

특별한 여름 계획이 없어 걱정이 되기도 하는 여름 방학이지만 얼른 학교 끝나고 방학 시작!!!! 했으면 좋겠다.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년 7월: 여름방학  (0) 2020.07.12
2020년 6월: 여름 시작.  (0) 2020.07.01
2020년 6월: 홈스쿨 Wk14  (2) 2020.06.23
2020년 6월: 홈스쿨 Wk 13  (0) 2020.06.17
2020년 6월: 홈스쿨 Wk 12  (0) 2020.06.08
2020년 5월: 홈스쿨 Wk11  (0) 2020.05.31
  1. BlogIcon J 2020.06.23 11:48

    오 저렇게 과일을 한번에 잘라두고 집어먹는 아이디어 괜찮은데? 그리고보니 우리도 키위랑 자몽이 오래되어 가는데 과일 먹어야겠다. 아부부는 벌써 영구치도 나고 어휴 진짜 소녀다 소녀. 잘 지내는거 같아 보기 좋아!

    • BlogIcon heyjuly 2020.07.01 08:04 신고

      과일 하도 안 먹어서 잘라두기라도 많이 잘라두면 1/3은 먹는 거 같애. 나머진 내가 다 먹어도 과일이니 몸엔 좋겠지. ㅎㅎ 나도 얘 요즘 보면 예전 애기 때 생각들 많이 나고 그래. 시간도 흘렀지만 훌쩍 큰 느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