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살 반 (가을).

아부부는 이번 가을부터 매일매일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고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기대했던 만큼의 의사표현을 하지 않아 조금은 걱정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했던 9-10월을 보냈었다. 하지만 엄마아빠의 당근과 ("[아빠가] 자전거 사 줄께") 채찍으로 ("말 한마디도 안 할 거면 학교 다니지 말고 집에 있어") 이젠 학교 복도에서도 활발하고 나름 시끄러운 본성을 드러내기 시작. (교실에선 친구에게나 선생님께나 귓속말.)





요즘 일상:

아침 일어날 때도 기분 좋게 일어나 밥도 잘 먹고 옷도 잘 입고





당당한 수퍼히어로 놀이도 잘 하다가





학교에만 도착하면 뭔가 수줍은 아이로 변신.





하지만 매일 봐서인지 2년째 봐서인지 친구들이랑 좀 더 편하게 놀고






누구누구 집에 가고 싶다는 표현도 하기도 한다.

매일/종일 학교에 있다 보니 자유 놀이 시간이 없어 아쉬울 때가 있는데 그럴 때면 좀 일찍 조퇴시켜 놀이터에서 놀기도 하고






생일 맞은 친구 파티엔 꼭 참석시키고





어느 친구 집에서 플레이데잇이 있다 하면 무조건 출동.

(이 친구 집 뒷 뜰은 여느 공원보다도 놀이시설이 더 많았음: 모래 놀이터 + 농구장 + 자전거/자동차 등 6개 기구)





여기 모였던 엄마들 하나 같이 애들이 몇 시간씩 나가 놀아 귀찮게 안 한다며 즐거운 수다를 떨었던 좋은 기억이..





아부부는 체력을 요구하는 활동에 있어선 전혀 수줍지 않은 도전 의식을 발휘해서 초등학교 시작하면 항상 방과 후 스포츠 하나씩을 소개시켜 주려 한다. (지금으로선 축구에 상당한 소질이 있는 듯.)





집에 오면 양말부터 얌전히 벗어 놓고 (난 이런 아부부의 모습에 하트 뿅뿅 ㅋㅋ)





너무나도 뒤떨어지는 것 같은 그림 실력을 업그레이드 시키고자 그리기 시간도 가졌다가





* 참고로 최근에 구입한 실리콘 빨대말랑말랑해서 아부부도 정말 좋아하고 그래서 물도 더 많이 마시게 하는 빨대. 대만족.





친구 집에 놀러가게 되면 쿠키도 구웠다가





학교에서 배운 글쓰기도 연습하고





선생님 놀이도 하다가 하루 마무리.







요즘 잘 먹는 음식: 톰양꿍 스프, 아보카도, 자몽, 버섯, 파, 양파, 깍두기, 생강차 등.





요즘 자주 하는 말

: "I want a bicycle. A PINK one. PINK."

: "And a doll house. 둘 다 사 줘."

: "I can do it myself."

: "이모 집에 매일매일 가고 싶어."

: "진영 집에 가자."

: "Baby 또 하고 싶어." (요즘 다시 애기가 되고 싶다는 말을 부쩍 한다. 심지어는 기저귀를 다시 차고 싶다고까지...-_-;)

: "(의미없이 내뱉는) Sorry." 

: "아빠, do you wanna play legos with me?"

: "음--- 맛있는 냄새---" (난 또 하트 뿅뿅)





요즘 좋아하는 놀이

: 수퍼히어로 레고

: 공놀이

: 친구에게서 받은 엘사 캐슬.

: 그림/글씨 쓰기

: 손톱/발톱 깎기

: 셀카






요즘 좋아하는 책

: Mo Willems (특히 Piggie and Gerald 책들)

: Brown Bear Brown Bear What Do You See? (by Bill Martin Jr)





요즘 말 잘 안 들을 때

: 절대 자면서 이불을 안 덮으려 하는 것 

: 깨어 있을 땐 자꾸 이불에 치대면서 들었다 옮겼다 펄럭이는 것

: 파파야는 여전히 안 좋아해서 절대 안 먹으려 하지만


요즘 매일매일이 최고.

말도 잘 통하면서 유머코드도 비슷하고 먹는 것도 잘 통하고 여러모로 베프 됐다.

정말 감사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 4살 반 (가을).  (0) 2017.11.22
만 4살, 봄과 여름.  (0) 2017.09.21
만 4살, 봄.  (2) 2017.05.08
3살 반부터 4살까지. 2016년 가을부터 겨울까지.  (0) 2017.03.13
Happy 4th Birthday AB!  (4) 2017.03.03
어느새 여름을 뒤로 한다.  (2) 2016.10.03
Trackback 0 Comment 0

Material Wish List 2017

2017년 11월 현재 위시리스트:


1. 이사: 주중 매일 45분 거리 등하교에 일요일 55분 거리 교회까지 가려니 차에 탈 때마다 나의 주요 생활권인 곳으로 하루 빨리 이사가고자 하는 마음에 불이 붙어 지난 2주간 밤에 잠도 못 자고 부동산 앱만 들여다 보고 있었다. 이르면 내년 여름 (= 집이 팔리면), 그렇지 않으면 6년은 아나폴리탄으로서 살다 아부부 중학교 입학 전 여름 방학에 이사하는 계획. 현재는.


2. 부엌 캐비넷 칠: 사실 이사를 안 하겠다는 마음의 정리 후 캐비넷 칠 견적을 알아 보았다. 하지만 견적 확정 전에 이사하고자 하는 마음이 다시 생겼고 견적을 받은 지금은 고민 중. 이사도 곧 하고 싶은데 아깝고 집이 안 팔릴 수도 있으니 칠도 하고 싶고. 논리적인 결론은 몇개월만 기다렸다 집이 안 팔리면 그 때 칠하는 것이겠지만.  제정신을 차림. 캐비넷 칠은 꼭 필요한 게 아니다. 오히려 더 필요한 건 새 차. 하지만 이것 역시 내년 여름 이사 여부에 따라 결정하는 것으로...


3. 새 텔레비전 스탠드: 3년 전 이사하며 뒷면이 부서진 것. 

4. 새 옷 서랍장: 5년간 4번씩 이삿짐을 풀고 싸며 결국 서랍장도 쪼개져 이 빠진 모양. 이것만큼은 이 다음 집으로 이사갈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작정했다. 

5. 지금 쓰고 있는 린스 다 쓰면 헤어 트리트먼트: 헤어 관리는 처음이라 어떤 제품을 사야 할지는 아직 미정.  샀음. 화분. 집 밖에 나뭇잎이 다 떨어지고 나니 집 안에 초록이 더 필요한 것 같다.

6. 집에 있는 울무/율피가루 다 쓰고 나면 얼굴 스크럽.

7. 컴퓨터 책상용 의자: 아 맞다, 책상 의자 팔걸이도 어쩌다 부러져 한쪽 팔걸이만 있는 상태의 의자 교체하고 싶은데. IKEA-Hay 콜라보의 새로운 라인이 나올 때까지 한번 기다려 볼 것. 

8. 읽고 싶은 책: Precious Cargo: My Year of Driving the Kids on School Bus 3077 (Craig Davidson)

9. 제빵기. 하지만 영영 안 살 것 같다. 빌려 쓰기로. 우훗. 


---


2017년 10월 현재 위시리스트: 


1. 이사: 주중 매일 45분 거리 등하교에 일요일 55분 거리 교회까지 가려니 차에 탈 때마다 나의 주요 생활권인 곳으로 하루 빨리 이사가고자 하는 마음에 불이 붙어 지난 2주간 밤에 잠도 못 자고 부동산 앱만 들여다 보고 있었다. 이르면 내년 여름 (= 집이 팔리면), 그렇지 않으면 6년은 아나폴리탄으로서 살다 아부부 중학교 입학 전 여름 방학에 이사하는 계획. 현재는. 


2. 부엌 캐비넷 칠: 사실 이사를 안 하겠다는 마음의 정리 후 캐비넷 칠 견적을 알아 보았다. 하지만 견적 확정 전에 이사하고자 하는 마음이 다시 생겼고 견적을 받은 지금은 고민 중. 이사도 곧 하고 싶은데 아깝고 집이 안 팔릴 수도 있으니 칠도 하고 싶고. 논리적인 결론은 몇개월만 기다렸다 집이 안 팔리면 그 때 칠하는 것이겠지만. 


3. 새 텔레비전 스탠드: 3년 전 이사하며 뒷면이 부서진 것. 

4. 새 옷 서랍장: 5년간 4번씩 이삿짐을 풀고 싸며 결국 서랍장도 쪼개져 이 빠진 모양. 이것만큼은 이 다음 집으로 이사갈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작정했다. 

5. 지금 쓰고 있는 린스 다 쓰면 헤어 트리트먼트: 헤어 관리는 처음이라 어떤 제품을 사야 할지는 아직 미정.  

6. 집에 있는 울무/율피가루 다 쓰고 나면 얼굴 스크럽.

7. 컴퓨터 책상용 의자: 아 맞다, 책상 의자 팔걸이도 어쩌다 부러져 한쪽 팔걸이만 있는 상태의 의자 교체하고 싶은데. IKEA-Hay 콜라보의 새로운 라인이 나올 때까지 한번 기다려 볼 것. 

8. 읽고 싶은 책: Precious Cargo: My Year of Driving the Kids on School Bus 3077 (Craig Davidson)

9. 제빵기. 하지만 영영 안 살 것 같다. 


---


2016년 10월 현재 위시리스트: 

1. 스탠드믹서 (몇년동안 핸드믹서기로 웬만한 볼일은 봤지만 요즘 손목이 아프다보니 가끔하는 핸드믹서기 사용도 무리가 가는 느낌...이던 찰나에 이 스탠드믹서 관련 포스팅을 들여다보게 됐다. 한동안 살 일 없겠지만.) 


그러고보니 2월 당시 위시리스트의 모든 항목을 지난 몇개월간 사거나 선물 받았구나. 게다가 리스트에 없었던 커피테이블까지 생겼으니... (역시 가까이에 친언니 있는 게 최고.)  

그럼 혹시 위 항목도...?


(2017.10. 업데이트) 이 항목 역시 작년 11월에 할인 이 떠서 바로 구입. 나의 위시리스트는 수명이 짧은 듯...  


---


2016년 2월 현재 위시리스트: 

1. 네스프레소 이니시아 크림색 (현재 사용하고 있는 건 케니가 더이상 차이라떼를 안 마시므로써 의미가 없어졌다. 난 요즘 디카프 블랙만 마시는데 맛 좋은 K-cup 찾기 힘들던 와중 언니네서 디카프 커피 맛 본 후 네스프레소 욕심이  더 생김.) 

2. 로봇진공청소기 (2016.3. 구입)

3. 화분들 더 (특히 식용 화분) 

- 식탁의자는 이대로 익숙해져서 삭제

4. 한국에서처럼 손에도 들고 머리 위에도 꽂아 쓸 수 있는 샤워헤드: 곧 구입 예정

5.  마루에 깔 수 있는 밝은 색 카펫/러그


---


크리스마스 5일 전에 부랴부랴 트리 준비하고 (트리 셋업하고 나니 트리가 너무 작고 초라해 보여 저녁에 피곤한 몸을 끌고 오나먼트 사기 바빴음) 애 선물 두어개를 제외하면 그 외의 다른 준비나 선물 교환은 하지 않았기에 







책방에서 따뜻한 공짜 핫초코를 얻어 먹고 







백악관 앞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보러 다녀와도 (트리와 달 옆에 기둥이 Washington Monument) 조용적적했던 크리스마스 연휴였다. 물론 주고 받은 선물 개수 때문은 아니고 아마도 크리스마스 며칠 전 남편이랑 대판 싸웠던 것 때문이겠지. (이건 영원한 삶의 숙제.-_-;) 


하튼. 

Minimalism 을 시도하고 있는 요즘 충동구매 욕구를 억제하기 위해 내년용 위시리스트를 만드려 한다. 

새로 이사오고 나니 이것저것 사고 싶은 건 많은데 한꺼번에 다 살 수 없는 현실에 대응법. 


1. 로봇진공청소기 

2. 화분들 더 (특히 식용 화분) 

3. 식탁의자 (이 집 와서 새로 장만한 다이닝 테이블 높이에 맞는 의자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8
  1. BlogIcon Life is Dolce 2015.12.31 00:59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하하하. 너도 나처럼 리스트 만드는거 좋아하는구나 ㅎㅎ

    • BlogIcon heyjuly 2016.01.05 13:1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그지, 난 아직도 알림장을 중심으로 생활하는데 ㅋㅋ 니 위시리스트도 봤어. 내 리스트는 완전 풀타임 주부의 리스트지 않냐. ㅜㅡ

  2. BlogIcon Clara 2016.01.06 00:3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흑흑흑...열심히 댓글 썼는데 휙 하니 없어졌어요~! (아마 휴지통에 가 있을꺼예요...) 흠흠흠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Happy new year!!!! 새해 인사가 늦었어요~!
    글은 예전에 읽었는데(공개 발행 해주시는 분들이 이래서 반갑다능요~ 저는 리더로 구독하고 있거든요..)..이제서야 본격댓글 남기러 왔어요~
    오우...저 로봇 청소기 완전 추천이요~ 비실비실 약한거 같아도 방에 가둬두고 청소하기 좋아요~ 거실 말고는 집이 카펫인거 같던데..요새 나오는건 아마 카펫 위에서도 잘되고 할꺼예요. 저는 예전 모델이라...카펫 집에선 안썼었어요. 요샌 물걸레질까지 되는게 있어서 그거에 눈이 휙휙 돌아가네요..ㅋㅋㅋ
    사진에서 보고 전 식탁이랑 믹스매치 (아니면 이 이후에 사셨을지도..) 되어 있는 의자가 진짜 맘에 들더라구요....그 위에 깔린 여러가지 뜨개 방석(? 뭐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겠;;;)들도 넘 이쁘고요...

    • BlogIcon heyjuly 2016.01.18 23: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가지고 있으세요?? 정말 탐나는데 재작년부터 비싸게 사고 고장나면 부품값도 만만치 않아 다시 사고 매년 고가 청소기 한대씩 사댔더니 감히 이건 바로 못 사겠더라고요. 그래서 리스트에만 올려놓고 본격 검색도 안 했어요. 사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데 저희 집이 전혀 미니멀리즘이 아니죠? 애 재우고 나면 매일 밤 노인네처럼 뜨게하고 있어요. 근데 하는 시간에 비해 완성품들이 많거나 화려하지가 않아 허무함을 느끼기 시작했어요... 의자들은 다 신혼 유리 테이블 때부터 믹스였어요. (아이키아, 타겟, 아마존) 그래서 정식 테이블을 들여오니 높이가 안 맞아 참 불편하네요. 이것도 당장 사려 하다가 리스트에 그냥 올려 놓고 천천히 여유 생기면 살까봐요.

  3. BlogIcon Life is Dolce 2016.01.06 12:4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치열하게 보내야했던 20대를 느슨, 술렁술렁 보낸 죄값을 단단히 치르고 있는거 같아 ㅠㅠ

    • BlogIcon heyjuly 2016.01.18 23:3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나중엔 30대 느슨 술렁하게 보내는 거 후회할 거 같애. ㅜㅜ. 넌 치열하게 보내고 있는 것 같던데.

  4. BlogIcon 퍼플팝스 2016.03.03 00:44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도 로봇청소기 생각좀 해봐야겠다. 문턱 넘는 로봇은 없을까?

    • BlogIcon heyjuly 2016.03.04 23:5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정말 확 사 버리고 싶어... 이틀에 한번이라도 돌리고 싶어. 언제 한번 카펫 위에 린트롤러 썼는데 머리카락이 장난 아닌 거야. 안 보여서 몰랐던 거지. 언니가 먼저 사고 써 봤으면 좋겠다. 으흐흐흐.
      그리고 커피 머신은오히려 우리 집에 오니까 우리 머신 자체는 여전히 마음에 드는데 맛있는 커피를 못 찾겠어서 그게 문제임.

2017년 10월.

10월 첫 주말, 한국에서 같이 일했던 언니네 가족이 놀러온다 해서 금요일 하루 아부부를 K에게 맡기고 난 혼자 여유롭게 뉴욕으로 올라가 자유로운 하루를 보내는 계획.





언니 출근 전 함께 브런치를 먹고 쇼핑하는 동안 급체하여 공중화장실에 쭈그려 토하고 배 웅크리고 길 바닥에 앉았다가도 전 직장 동료 언니 만나고, 예상치도 못했던 보스턴 친구도 만나 예전 살덩 동네 책방에서 몇시간 수다 떨고. 





신선한 하루치기 여행이었다.





집에서의 일상은 레귤러 커피 한잔 마시고 한밤중에 분갈이하고.

한밤중에 앞머리 자르고.

요즘엔 아침에 마셔도 밤 2-3시까지 잠을 못 자니 원.





2째주엔 K 생일. 






선물 대신 그가 가장 좋아하는 10월의 테마로 데코/서프라이즈. 





생일보이 위해 육개장이랑 코코넛케잌

아부부 위해 떡볶이.






(헬륨 가스통 하나로 이틀은  재미 봄)





3째 주엔 아부부를 위한 서프라이즈로 펜실바니아로 향했다.





가는 길에 필라델피아에 들러 federal donuts.








Happy Halloween @ Sesame Place!






2년 전에 비해 부쩍 커 무서워할 것 같던 라이드들도 타 봤지만





공연을 보는 자세는 예나 지금이나 진지.












그리고 할로윈이었던 4째주말. 아무런 계획도 세우지 않았다.





여름 방학 후 9월은 학교 스케줄에 적응하느라 금방 지나가고 10월도 눈깜짝할 사이에 지나가고 나니 곧 연말. 요즘 정말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가는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