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새해 계획




2016년 계획 검토하기.


1. 건강 챙기기

1) 아침엔 물+레몬즙 으로 하루 시작 

: 디톡스에 좋다 하니까. 매일매일 큰 일 보는 게 목표. (나의 일생 내내  "응가는 매일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눠야 한다!" 를 읊으셨던 친정 아빠의 말이 요즘 들어서 마음에 쏙 와 닿는다.) 

(평가)  요즘 영. 레몬은 사 두고 식기세척기 청소하는 데에만 쓰고 레몬물 마시는 데엔 게을렀다. 한동안 기침이 끊이질 않을 땐 아침 저녁으로 레몬꿀차를 타 마셨었는데.. 부지런해져야지.


2) 비타민, 홍삼 챙겨 먹기

: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매일 종합 비타민 B, 비타민 C, 비타민 E, 마그네슘, 오메가3, plant enzyme, 비오틴을 챙겨 먹는다. 

(평가) 빵. 홍삼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비타민도 챙겨 먹질 않는 몇 개월이었다. 먹으면서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다 느껴서일까.


3) 치아 건강 신경쓰기: 코코넛 오일풀링 매일 아침에 하기 

(평가) 빵. 코코넛 오일이 한번 떨어진 후 다시 사 놓고도 풀링은 않고 제빵에만 사용한 듯. 이 역시 특별한 효과를 느끼지 못해서일까. 


4) 2016년도 나의 목표 체중은 항상 54kg

: 위에서 언급한대로 만일  내년말까지도 이 체중에 달하지 않으면 그냥 깨끗하게 목록에서 제거하기로. 하지만 내년 초에 달성하고야 말겠다.

(평가) 내년엔 목록에서 제거하기로. 


5) 일주일에 4번 이상 걷는 운동

: 자전거 구입 대신에 올해부터 시작한 걷기 운동이나 꾸준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현재 코스로는 저녁 식사 후 4-50분이면 왕복 약 3.6마일을 걸을 수 있고 열량은 약 280칼로리 소모. (일찍 받은 크리스마스 선물, Fitbit 덕.

(평가) 6-8월엔 거의 매일 50분씩 집에서 stationary bike 를 탔다. 하지만 9월부턴 일주일에 3번 짐엘 가기 시작했고 근력 운동을 많이 하게 되었으나 유산소 운동이 턱없이 부족함을 느낀다. 그리고 낮에 짐엘 가면 저녁엔 자전거에 안 타게 되는데, 그것도 다시 계획해야 할 것. 


6) 케겔 운동

: 몇달 전 대장항문과 발표자료 번역을 도운 일이 있는데 거기에서 본 사진 자료들을 보니 내 항문이 옴찔옴찔. 

: 우선 5초 조이고, 5초 풀어주고 를 15번, 3번씩으로 시작하기로.  

(평가) 가을에 대장항문과 발표자료 번역 건이 하나 더 있었고 이후 열심히 생각날 때마다, 잠들기 전에도, 케겔 운동 하고 있음. 근력이 강해지는 것 같음! 


2. 요가: 결국 동네 스튜디오에 멤버십을 끊었으니 일주일에 5일 이상 가는 걸로. 아니면 매일. 

: 오전반엘 가면 suburban 아줌마들이 모두 lululemon 복장을 빼입고 고난이도의 트위스트와 밸런스를 시도하는 동안 난 엉덩이 두짝 다 바닥에 붙이고서도 다리를 꼬아본다고 부들부들 떨고 있으니  기가 죽을 때도 있지만, 요가는  competition이 아님을 기억하며 "내 몸을 위해서, long-term 을 위해서" 를 되뇐다

: 저녁반에 가면 벌거벗은 아저씨들이 있어 아주 약간의 부담감이 있기도 하나 오히려 어두워서 복장 신경을 전혀 안 써도 된다는 게 큰 장점. 

: 가능하면 오전, 저녁 반 둘 다 감으로써 일주일에 6번 이상을 채우고 최대한으로 자주 몸 풀고 땀 뺄 계획이다. 

(평가) 빵. 3월 이후 수강 안함. 


3. 아침형 인간

: 조용한 아침, 뜨는 해를 맞이하며 식탁에 앉아 커피를 sip 하고 신문을 peruse 하는 장면을 실현하고 싶다. 하지만 올해 말부터 커피도 끊었고 구독하는 신문도 없는 게 현실. 

: 아침에 일찍 일어나 TV로라도 뉴스 시청을 해 볼까. 

(평가) 새벽에 일어나는 건 불가능. 내가 깨어 있으면 아부부도 일찍 일어나는 것 같아 아부부를 위하여 (...) 나도 끝까지 비비고 누워있는 편. 하지만 아부부의 학교 생활 덕에 어차피 7시 전엔 항상 일어나  아침 먹고 학교에 데려다 주면 조용히 커피 마시며 구독 신문을 읽을 수 있다. 요즘은 crossword puzzle 실력을 늘이는데 노력하고 있다. 


4. 나의 생활과 컨디션을 최대한으로 조절하여 애한테 100% available 일 수 있는 엄마 되도록 노력

: 아마도 가장 어려운 새해 목표인 것 같다. 

(평가) 컨디션 좋은 편. 아부부가 클 수록 같이 즐길 수 있는 것이 많아지니 더욱 좋다. 학교 안 가는 화, 목요일에는 아부부의 학습에 신경 좀 쓰는 내년 계획을 세워 봐야겠다. 


5. 요리. 포기하지 않기. 끊임없이 노력하기. 

(평가) 포기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요즘은 베이킹도 연습 중! 


6. 코바느질, 대바느질 또한 계속 연습하며 포기하지 않기. 

(평가) 여전히 손 놓음. 차라리 유화를 그려야 할 것 같다. 


7. 검소, 심플

: 뭔가 원하는 게 있으면 2개월 정도 참았다가 폭발구매하는 패턴이다. 다이어트 3일 하고 식욕 폭발하듯. (남편왈, "you're a weak person." 생활의 모든 면에 있어 (특히 음식!) 자제능력이 보통이 아닌 남편한텐 "Just do it," 하지 못하는 내가 터무니없이 약해 보이겠지. 하지만 다이어트 하다가 실패한 사람이 나만 있는 건 아니잖아.) 

: 조만간 물질적 "wish list"를 작성할 예정이다. 하나씩 목표를 두고 일정금액만큼 아껴 구입할 수 있도록 하기로. 

(평가) 옷은 확실히 필요한 것이 아니면 안 사는 편. 나의 약점은 그릇 외 부엌거리. 물론 예전의 구매패턴에 비하면 상당히 절약하는 편이어서 굳. 하지만 금년 위시리스트 대부분의 품목을 결국 장만한 것도 사실. 


8. 블로그 습관 다시 들이기

: 물론 퍼스널 스크랩용으로 사용하는 블로그이긴 하나 지난 한해 너무나도 방치했었다. 블로그를 다시 정리함으로써 일상 속에서도 작은 열정들을 다시 찾을 수 있으려나. 

(평가) 여전히 사진 스크랩하듯 잘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사진 사이 문장들은 점점 더 짧아지는 느낌. 


9. 뭐든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기

: 현재도 알림장을 사용하며 해야 할 일은 미리미리 기록을 해 둬야 머리 속도 정리가 되는 성격이지만, to-do list 외에도 애의 성장과정이나 일상의 순간순간을 글로나 사진으로 기록하는 습관을 굳게 들이고 싶다. 

(평가) 아부부에 대한 기록은 많이 늘지 않았다. 블로그에 올리는 게 대부분. 하지만 지난 몇개월 아부부의 미래에 흥미로울 것 같은 글들은 오려 놨고 할머니 할아버지에게서의 카드들도 모아 놓음. 언젠가 크면 들여다 보며 작은 기억들을 되살리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어 모아는 놓는데 어떻게 보관해야 할지 고민이다. 


9개 계획 중 4개가 만족스럽게 실천되었던 한 해였다. 내년은 더욱 힘찬 한 해여야 하는데. 


2017년 계획.


1. 건강 챙기기

1) 아침엔 물+레몬즙 으로 하루 시작 

: 사실 11월 초부터 매일 응가가 어려웠다. 1일 1회 사이클을 되찾는 것이 내년 목표. 


2) 홍삼, 꿀 챙겨 먹기

: 사 둔 비타민이라도 얼른 다 먹어 치워야겠다. 홍삼은 꾸준히 매일 먹는 걸로. 그리고 생꿀도. 그리고 무릎을 위해 tumeric 도 여기 저기 추가해 먹어 봐야겠음. 


3) 치아 건강 신경쓰기: 코코넛 오일풀링 매일 아침에 하기 

: 구강 건강을 위해 꼭 해야 할 건 해야지. 20분을 채우지 못하더라도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코코넛오일 한 숟갈 넣는 걸로...


4) 유산소 운동 집중. 

: 현재 짐 스케줄은 이주에 5회 가는 식. 그 중 한번은 PT와 30분 근력 운동을 하고 나머지는 알아서 운동인데,  계획 없이 알아서 날마다 땡기는 유산소나 근력 운동을 하다 보니 그 어떤 운동도 땡기지 않는 날은 아예 짐도 결석하는 추세였다. 어떻게 하면 "운동 중독"에 접근할 수 있을까. 최근 매일 50분씩 뛰어야 하루가 개운하다는 엄마를 만났는데, 어떻게 하면 그 경지에 이를 수 있을까. 

- 우선 트레드밀은 짐에 갈 때마다 하는 걸로. 

- 수요일은 요가를, 월, 금은 수영을 추가하는 걸로. 

- 짐 안 가는 화, 목, 토는 집에서 자전거를 타는 걸로! 으쌰. 


5) 케겔 운동

: 노년까지 누구나 꾸준히 해야 할 운동. 


2. 아부부와 함께 스트레칭. 

: 아부부의 유연함을 유지하기 위해, 나의 유연함은 되찾을 수 있도록 함께 요가를 시작해 볼까 보다. 아부부의 건강은 미리부터 습관 들여야지! 물론, 쉽지 않겠지. 좀 더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봐야겠다. 


3. 매일 신문 읽기. 

: 신문을 읽음으로써 시사 뿐 아니라 역사, 세계 지리 등의 지식도 넓힐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4. 아부부의 화, 목요일을 좀 더 알차게 보내기. 

: 현재로선 화, 목은 집에서 쉬거나 장 보러 나가는 날인데 (아주 부지런한 날은 아이스 스케이트!) 좀 더 아부부를 위한 일상들을 보내도록. 


5. 요리/베이킹. 포기하지 않기. 끊임없이 노력하기. 


6. 유화.

: 월, 금 저녁 시간을 이용해야겠다. 


7. 검소, 심플

: 꾸준히 위시리스트를 작성한 후 심사숙고한 후에 구입하도록. 


8. 뭐든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기.


9. 자원봉사 기회 찾기. 


10. 한국 신문 읽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Life is Dolce 2016.12.29 13:4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오늘 통화해서 참 좋았어! 벌써부터 계획을 세웠다는거 자체가 정말 훌륭한거 같아!! ^^

  2. BlogIcon J 2017.01.16 14:4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의 신년계획은 갈수록 간단?하고 두루뭉술?해지는 느낌이야. 그나저나 운동 중독 나도 되어보고싶다 ㅎㅎ
    참 크리스마스카드 잘 도착했어 아부부의 빵빵한 볼이 넘나 귀엽더라. 고마워!!

2016 Christmas

올해 크리스마스는 작년에 비해 단촐했다. 가족, 친구 방문 없이 우리끼리 못 먹었던 땡스기빙 식사를 챙겨 먹는 걸로. 





아침 일찍부터 계단 내려오자마자 선물 열겠다는 아부부에게는 신나는 하루였다. 





한국, 누욕, 메릴랜드산 선물들 대부분이 아부부 것. 





어른 2은 간단한 선물 교환보다 밥상에 더 큰 기대. 

뉴저지에서 받아 온 야채로 샐러드 2개 해결하고 디너롤 받아온 걸로 스터핑까지 해결했으니 아주 경제적으로 테이블 준비한 셈이다. 





(우리 세 명이 아무리 잘 먹어도 아쉬웠다. 이런 식사는 북적북적 여러 명이 나눠 먹어야 즐거운데...) 





아부부에겐 역시 케잌이 하이라이트.

친정에서 매년 크리스마스/이브에 케잌을 사 먹었던 전통을 기억하며 전날 만든 red velvet cake





하지만 레드푸드컬러 대신 있는 초록을 사용하였고, 장식으론 몇년째 함께한 스프링클. (베이킹에 있어선 여전히 새로운 재료 사는 것이 부담스러워 항상 있는 재료로 가능한 레시피 찾는 것이 우선적이다.)

배 땅땅 두들기며 늘어져 있던 크리스마스 당일... 

보상이라도 하듯 다음 날은 많이 걸어다닐 수 있는 일정으로 Georgetown 을 방문했다





공휴일이어서인지 많은 식당들이 늦게 열거나 안 열었지만 다른 가게들이 많아 걸어다니는 재미가 솔솔하다. 





난 여름에 친정부모님과 함께 와 봤지만 K는 처음, 





Georgetown University 캠퍼스도 주욱 걸어다녔고 





아래 강가 쪽도 구경하고






밥은 자주 먹지 않는 버거집에서!





Good Stuff Eatery 버거는 아주 부드러워 아부부도 나도 아주 잘 먹었음. 





오랜만에 웬 버거 외식! 하며 무척 신났다. (우리는 주로 외식하면 양식은 피하는 편인데.) 





일층에서 주문하고 진동기가 울리면 음식 픽업하는 스타일. 





Dean and Deluca 에서 커피 픽업하고 옆에 설치된 glow light art exhibition 씨쏘도 타고 






가족끼리 알차게 보냈던 크리스마스 주말이었다. 

다만.. 크리스마스가 단지 선물 교환하는 날도 아니고 단지 공휴일만도 아닌데 가족과 따뜻하게 보냈지만 더 마음 따뜻하게 봉사를 해야 하지는 않았었나, 요즘 더욱 각박한 세상인데 어딘가 도움이 필요하지는 않았을까 싶은 마음에, 사실은 아쉽기도 하고 한 크리스마스였다. 뭔가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는 애매모호한 생각만 할 뿐 구체적인 계획을 하지 못하는 자신이 부끄럽기도 하고, 너무나도 일상적인 일상에 매여 사는 내 자신에 비해 아부부는 더 큰 이해를 하고 더 큰 구상을 할 수 있는 아이였으면 하는 바램도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Life is Dolce 2016.12.28 01:4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라도 초대해주지! ㅎㅎ 난 진짜 크리스마스에 아무 것도 안하고 뒹굴뒹굴했는데. 그 날 집 밖에 아예 나가지도 않은듯.
    아부부는 이제 크리스마스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아는가 보네. 선물을 보고 완전 상기된 표정이 아주 귀엽다. 나중에 아부부가 좀 더 크고 나면, food pantry 같은 곳에서 하루 봉사를 해도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은데? 각박한 세상에서 따뜻한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 그것도 '외지'에서, 넌 충분히 훌륭한걸.

    • BlogIcon heyjuly 2016.12.28 13:14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우리도 크리스마스 당일은 집에 있었어. 영화를 보러 가고 싶었는데 아직은 셋 다 어른 영화 보고 앉아 있기엔 무리인 거 같아서...
      너 5월 방문 계획은 그대로인거지? 알림장에 적어놨다니까! 곧 보자! (요즘은 시간이 하도 빨라 5개월도 금방 지날 것 같다.)

아부부의 난생 첫 공연도 땡땡이치고 간 뉴욕에서의 하루. (주의: excessive selfie)

몇 주 전부터 계획/예약해 놓았던 일정이라 일주일 전 아부부의 공연 소식을 들었을 땐 아차 싶었지만 공연 녹화는 K한테 맡기고 난 서스름 없이 뉴욕행.





당연 뉴요커에게 하루 일정을 맡겼더니 거의 30분마다 먹는 스케줄요즘 핫하다는 le coucou에서 (차이나타운) 아침 8:30 브런치 예약 후 다 먹고 Union Square 에 올라가서 우동 먹어야 한다고... 





밥 먹으면서 어떻게 하면 가장 알차게 먹은 하루라 할까 고민 고민 하다 결국 옛 젊은 시절을 추억하며 영화를 보며 소화시키기로. 

(이 영화관도 멀티플렉스가 처음 생기던 옛 시절 언니와 내가 어느 주중 낮에 표 하나 끊고 영화 3편을 연속으로 봤던 그 영화관) 





* La La Land 추천. 배우도 좋지만 음악도 좋고 특히 피아노 연주가 로맨틱의 극치.  

그리고 이제 우동 먹으러.





Union Square 에 (14-16th St. & Broadway) 있는 Tsuru Ton Tan 우동집.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던 냉우동의 맛이었다.





그리고 내가 기대하고 기대했던 뉴욕의 holiday market.





월 초 아나폴리스의 미드나잇 매드니스에서 기대했다가 완전 실망한 크리스마스 마켓의 한을 이번에 뉴욕에서 풀었고,  





우리 둘 다 아래 사진을 보고 세월을 함께 느꼈다.





난 사실 결혼한지 5년 밖에 안 됐지만 언니는 15년이 되었고 언니와 둘이서 점심이나 저녁을 같이 먹은 적은 있어도 이렇게 하루종일 다닌 것도 15년 이상 전이었는데, 아침 먹는 시간부터 얼마나 시간이 아깝던지. 그날 밤 집에 돌아와 K한테 정말 귀한 시간이었고, 너무 너무 좋았다 얘기하는데 눈물 글썽글썽. -_-.  





각각 우동을 라지로 시켜 먹고선 (어리석었어...) 30분마다 끼니는 커녕 우동을 마지막으로 하루종일 배 불러 아프다하며 계속 걸었던 하루. Grand Central Market 을 (42nd St. & Lexington Ave.) 통과해 Great Northern Food Hall 도 난 처음 가 본 곳. 지난 일년 반동안 뉴욕을 그리 자주 다녀 와도 맨하탄 구석구석 구경할 기회는 이번이 처음이었으니 한시간 한시간이 귀한 시간이었다. 





지난 몇년 간 사람 너무 붐비는 곳은 이제 피곤하다, 도시에서 가까운 교외가 좋다 외쳤으나 





요즘 다시 도시 한 중심에 살고픈 마음이 간절하다. 





Bryant Park의 (42nd St. & 6th Ave.) 홀리데이 마켓까지 찍으니 입점한 가게들은 오히려 다 비슷비슷하고 우린 끊임없이 셀카 찍는 재미로 다닌 듯. 





쭈욱 걸어 Rockefeller Center 에 (49th St. & Fifth Ave.) 도착했고





어쩌다 보니 산타 할아버지랑





함께 도시투어하는 느낌.





언니네 집으로 돌아오기 직전에 찍은 곳은 The Plaza Food Hall.





7-8년 전에 비해 곳곳에 푸드홀들이 많이 생겼다. 가는 동네마다 하나씩 있으니 간식/음료 사 먹기에 다양한 옵션들이 한 곳에 모여 상당히 편리해진 것 같다. 

그리곤 언니 집에 돌아와 한중식 집에서 찹쌀탕수육, 양장피, 짜장면, 짬뽕을 가족과 함께 먹음으로써 하루를 마무리하고 나 홀로 메릴랜드행. (오는 도중 올해 뉴저지로 이사 오신 나의 평택 베프 아줌마 댁에도 들러 음식 한박스 얻어 오고...) 


아부부는 동방박사 중 한 명으로서 공연에 잘 참석하였고 찬양과 율동 공연은 조신하게 잘 서 있는 걸로 만족스러웠나보다. 녹화한 걸 보니 자리에 돌아와 앉자 마자 촬영하는 아빠한테 two thumbs up!! 그리곤 밤새 도착해 옆에 자고 있는 나를 보고는 뽀뽀와 두 팔로 꽈악 안아주는 따뜻한 아부부. 


모든 것 (그 중 특히 이사 걱정 안 하는 올해), 무척 감사한 연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Life is Dolce 2016.12.28 01:4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너네 언니 사진 보고 깜짝 놀랐어! 어머니랑 정말 비슷하다. 단발 머리에 안경만 있었으면, 어린시절에 뵙곤 했던 너희 엄마라고 믿었을 듯.
    뉴욕에서 신나는 시간 보내고 온 듯하네 ㅎㅎ 나도 너가 가본 그 우동 집 가보고 싶다~

    • BlogIcon heyjuly 2016.12.28 13:1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이 우동집 적극 추천! 원래 엄청 기다린다는데 전화번호 남기고 근처 구경하다 들어오면 된대. 넌 뉴욕 갈 기회 있어 가끔?
      야 그리고, 우리 언니보다 내가 더 엄마 아니냐? 고등학교 때부터도 그 소리 들었는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