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반부터 4살까지. 2016년 가을부터 겨울까지.

만 3살 반, 프리스쿨에 다니기 시작해 첫 스쿨버스 및 field trip: 





학교에서 지내는 6시간동안 말 한마디도 안 하는 대신 점점 집에서의 퍼포먼스가 다양해지고 목소리는 점점 커져 갔다. 





친구들의 다양한 장난감과도 친해졌고.

(이 인형집 봤을 때 눈에서 하트 뿅뿅. 친구들은 딴 방에서 노는데 얜 이 앞에서 한참 앉아 혼자서도 논다.)





아이스 스케이트도 겁 없이 도전하는 편.





첫 헬멧.





첫 리얼 프렛젤. 

(일주일에 한번씩 아미시 더치 마켓 가면 이것이 우리의 간식/재미거리였는데 요즘엔 그 마켓의 향기로운 모든 것이 구경거리일 뿐.)






그리고 조용히 2016년을 보내고  





2017년은 아토피로 맞이. 






학교도 오전반만 다니는 날이 많아져 집에서 보내는 시간은 가끔 미술, 





더 가끔 플레이도우,





(몇년이 지나도 꺼지지 않는 frozen 사랑) 





그리고 주로 인형 놀이. 





특별한 눈/추위 없이 겨울은 지나고 봄 기운이 일찍부터 찾아 와 학교 안 가는 날들은 야외활동을 할 수 있었고





2월부터 따뜻한 햇살을 느끼는 날엔 정말 봄이 찾아온 것 같아 곧 수영복이라도 꺼내 입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 





2월 말 만 4세가 되어 뒤돌아 보니 





한국 유치원에서 보내는 많은 시간들과는 상관없이 영어가 더 많이 늘었고, 

가끔 까다롭다고 생각했던 식성도 요즘 보니 전혀 까다롭지 않은 편. (얼마나 감사한지.. ㅠㅠ) 

어느 새 야채도 골고루 먹고, 안 먹던 버섯을 생으로 먹으며 "맛있(겠)다" 연발, 

글루텐/치즈 프리 피자도 피자라고 안 막으면 반 판도 혼자 다 먹을 기세. 

생과일은 여전히 안 좋아하지만 다른 걸로 꼬시면 (비타민 C chewable) 과일도 몇 입 삼키고, 

요즘은 인형 놀이와 함께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들을 흥얼흥얼 하는 모습을 본다. (랩할 땐 "맴매시간" 가사가 들리고, 발라드 가사들은 "김치," "피자," "페퍼로니" 등의 단어들을 포함.) 


좋은 것 많이 먹이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힘 써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살 반부터 4살까지. 2016년 가을부터 겨울까지.  (0) 2017.03.13
Happy 4th Birthday AB!  (4) 2017.03.03
어느새 여름을 뒤로 한다.  (2) 2016.10.03
I want to remember these forever.  (2) 2016.05.09
38개월.  (2) 2016.04.21
37개월 놀이.  (2) 2016.03.27
Trackback 0 Comment 0

Happy 4th Birthday AB!

생일 나흘 전 주말부터 아부부의 4살 생일 축하의 나날들이 시작되었다. 

(해가 갈수록 나의 베이킹 실력이 좀 나아지는가 희망했더니 역시 올해도 아이싱은 주루룩 흘러 내리고 4단 케잌이라기 보단 빵 4쪽을 쌓아 놓은 것에 불과했던 케잌. 케잌 자르고 먹다 보니 공든 탑이 무너져 케잌 스탠드 아래 떨어진 케잌 주워 다시 쌓아 올려야 했음 .-_-)





하지만 주인공만 좋아하면 되지. :)) 해피 벌쓰데이 아부부. 





다음 날은 학교 가져갈 컵케잌 만드느라 또 베이킹, 

그 다음 날은 1-2학기 내내 "이거" 한마디 나눈 선생님과 고작 "어" 한마디만 나눈 친구들과 함께 칼라풀한 celebration. 





정작 생일 당일은 집에서 조용히 장 보고 아몬드 까고 





플레이 도우 시간. 





매 생일 전후로 큰 감기 몸살을 앓았던 것 같은데 지난 2월은 어느 날 몇 시간 만에 온 몸으로 퍼진 아토피 증상 때문에 학교도 2주 결석, 평소 잘 먹던 음식들도 가려가며 나름 고난의 2-3주를 보냈다. (그러고 보니 알러지스트, 피부과 다니느라 4세 well-child 쳌업을 까마득히 잊고 있었네...) 


(아마도) 현재 키 40인치 (101.6cm), 몸무게 36파운드 (16kg). 


기분 좋게 silly하면서 (요즘 트렌드: 방구 시원하게 끼자마자 "안 방구 껴써 (씨익)") 쿨하고 인내심도 꽤 있는 아부부, 감사하다. 너 장 건강 회복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살 반부터 4살까지. 2016년 가을부터 겨울까지.  (0) 2017.03.13
Happy 4th Birthday AB!  (4) 2017.03.03
어느새 여름을 뒤로 한다.  (2) 2016.10.03
I want to remember these forever.  (2) 2016.05.09
38개월.  (2) 2016.04.21
37개월 놀이.  (2) 2016.03.27
Trackback 0 Comment 4
  1. BlogIcon Life is Dolce 2017.03.04 06:1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토피로 2주 결석했다고? 너 진짜 마음 고생 심했겠다. 이젠 좀 나아졌다고 하니 다행이네. 아토피/알레르기 원인은 발견한거야?

    • BlogIcon heyjuly 2017.03.13 05:4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오늘도 운전하다 5월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어. 요즘 해가 많이 나니까 자꾸 나들이 가고 싶단 생각 드는데 너 올 때 구경 좀 다녀야겠다 나도. !!

  2. BlogIcon J 2017.03.04 08:2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이고 ㅠ 아토피땜에 고생이 많네 나도 어릴때 아토피 있었는데 아주 심하진 않지만 천식이랑 아토피 둘 다 있어서 좀 고생했던 기억이... 그래도 크면서 좋아지고 지금은 거의 없어졌어. 아부부도 커가면서 없어지길!

    • BlogIcon heyjuly 2017.03.13 05:4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그래, 아토피랑 천식이 같이 있다더라 보통. 얜 지금은 적어도 온 몸은 아닌데, 음식 조절하면 완치 불가라는 아토피도 완치 가능한지 이번 달 테스트 하는 중이야. 신생아도 아니고 지금 와서 음식을 이렇게 신경써야 할 줄은 몰랐음.

12월, 1월 밥상.

작년까진 뭐든 땡기는 것을 사 먹어 보고 





먹고 싶은 걸 시도해 봤으나





여태 남의 일이다 싶었던 아토피가 아부부의 한쪽 팔에 심해지면서





이제 막 사서 발동 걸렸던 스텐드믹서의 사용도 줄이고





푸드 저널 기록을 시작하며





평소에도 많이 먹지 않는다고 생각했던 밀가루 섭취를 줄이고 





평소 자주 먹었던 치즈 외의 유제품,





계란, soy 섭취까지 줄이기 시작했다.





그러니 1월의 식단은 유제품을 제한 비건 식단 + 밀가루를 제한 글루텐 프리 식단이 된 것. 





평소 야채 섭취는 충분히 한다고 생각했으나 생과일은 바나나, 사과 밖에 안 먹었으니 매일 아침 온갖 것을 (비타민 B 콤보, lecithin, 냉동과일 골고루, 시금치/케일, spirulina, chia 씨 등) 섞은 그린 스무디로 하루를 시작했고





어찌됐든 과일을 더 많이 섭취하기 위해 노력했다.





추운 겨울 그나마 따뜻한 아침으로는 Molly Yeh호박, 고구마 스프가 히트를 쳤고





밀가루 대신 고구마와 오트밀가루로 머핀, 





당근과 오트밀가루로 머핀,





오트밀가루 팬케잌은 밀가루 팬케잌은 안 먹던 아부부에게는 대히트, 보통 팬케잌을 사랑했던 K에겐 대실망이었다. 





소면도 쌀국수로 바꿔치기하고





심지어는 피자도우까지 gluten free 도우를 만들어 먹으니 난 날이 갈 수록 우울증이 심해지는 것 같았음





다행히 아부부는 참 뭐든 잘 먹는 아이인 편. 까르보나라 quinoa 도, 





처음이라 너무 오래 익혔나 싶었던 글루텐프리 파스타도





키놔 라면도 맛있다며 먹는다.





내가 좋아하는 시판 카레는 당분간 바이바이. 





Sprout, 멸치볶음, 키놔김밥, 





chickpea 스낵,





오트밀가루 초코칩 쿠키, (이건 굳!) 





냉동 바나나와 시나몬가루로 평소 매일 먹던 아이스크림을 대체했는데 





이 사진들을 포스팅하는 내 마음은 사진 보는 것만으로도 우울 그 자체. 





다른 핏(fit)한 사람들이 쓴 글을 보면 건강하게 먹을 수록 (no wheat flour, no meat, no dairy 등) 기분이 좋다, 에너지가 넘치는 기분이다, 하는데 난 시간이 가면 갈 수록 더욱 더 서글퍼지고, 내가 상상했던 아부부와의 식단은 이런 거였고: 





오랜만에 간단하게 쌀국수 외식만해도 먹으면서 "맛있(겠)다!" 를 열번 이상 연발하는 아부부. 





아토피는 좀 나아지는 것 같아 계속 추진하고는 싶지만 너무너무 ... 우울하다. 





그래서 수정 계획: 

외식할 때라도 마음껏 먹을 수 있도록 집에서만은 "건강식" 유지하며 간식을 빼빼로나 시판 과자에서 과일이나 건강스낵으로 영구 교체하기로. 






올 여름 전까지 깨끗하게 나아 한국에서 두달간 마음껏 음식투어 다녀야지 않겠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on my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 1월 밥상.  (4) 2017.02.05
2016년 10-12월 밥상.  (8) 2016.12.10
리마빈시루떡, 매직 케잌 (Happy Birthday)  (2) 2016.10.21
요즘 밥상.  (4) 2016.10.07
2016년 여름 밥상.  (6) 2016.08.10
지난 한달 밥상.  (9) 2016.05.18
Trackback 0 Comment 4
  1. BlogIcon Life is Dolce 2017.02.10 03:3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너의 우울함이 진심으로 느껴지네. 이런;;;

    • BlogIcon heyjuly 2017.03.03 18:49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야, 정신 없었어.. 이 글 쓸 때만 해도 팔 한 쪽만 아토피끼 있어서 고민했던 건데 며칠 후 학교에서 픽업했는데 목부터 겨드랑이 아래까지 퍼져 있더니 며칠동안 발목까지 내려가더라. 아토피 무섭더라. 언제쯤 정상 식사를 할 수 있을런지. 나도 항상 배고파.

  2. BlogIcon J 2017.03.04 08:2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앗! 한국 언제가? 나도 이번에 7월에 10일정도 들어가는데 시간되면 애들이랑 같이 보고싶다!!

    • BlogIcon heyjuly 2017.03.13 05:47 신고 address edit & delete

      7월에 보자. 이메일 하자. 난 6월말부터 8월말까지 있을거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