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살, 봄과 여름.

아부부의 성장 관련 마지막 포스팅은 지난 5월이었다.

5월과 현재 9월 사이 아부부는 물속 튜브를 뗐고, 





머리(카락)도 잘랐으며, 학교에선 만 3세반을 졸업하여 만 4세반으로 진급한 이후 조용히, 하지만 꾸준히, 의사표현도 하는 어린이로 거듭났음.





주 3일만 학교 다니던 스케줄 사이 사이 집에 있는 날엔 그림도 그리고





(공룡! 제법!!)





가장 좋아하는 The Snowy Day 도 읽고






초코칩쿠키케잌 만드는 것도 거들었고





친구들 놀러온 후엔 정리,






선물 받은 레고 사랑 등의 잔잔한 활동의 연속이었다. 





메릴랜드로 이사온 첫날부터 쭉 알고 지냈던 언니가 아부부의 출생지인 조지아 주로 이사간 후엔





학교 생활에 올인했다고나 할까. 좋은 친구들과 말 한번 섞지 않았지만





학교 생활이 분명 즐거웠던 모양.






수료식 모든 순서에 시큰둥한 표정으로 노래/율동 그 어느 것에도 참여하지 않았지만 (-_-.............)





congratulations, nonetheless.







이때 좋아했던 책: The Snowy Day, Goggles, My Little Pony

이때 좋아했던 음식: "밥! 국물! 김치!!"

이때 자주 하던 말: "아직 이그지 마!" (잠자기 전 책 2권 중 1권 읽고 제자리에 놓으러 가면서), "아 진짜!" "아 그니까!" "아까" (=아까=어제=지난 주=작년)

이때 좋아했던 장난감들: 모든 레고, 소피아 공주 세트, Frozen 세트





요즘 좋아하는 책: Corduroy, The Gingerbread Man, Dora the Explorer

요즘 찾는 음식: 빵, "빼빼"(로), 미역국, 멸치, 김치찌개, 김밥, 두부

요즘 좋아하는 과일: 사과, 배, 파인애플, 껍찔 깐 복숭아, 망고

정말 안 좋아하는 과일: 메론, 수박, 파파야

요즘 자주 하는 말: "아직 이그지 마" "Is it morning?" "내일 어디 가?" "왜 매일매일 학교 가는 거야-" "난 손도 작고 발도 작은데 아직 안 크지, 내가 왜 큰 거야-" "아빠's English," 하며 저녁 먹을 때마다 아빠에게 "아빠, say __," 한국어 단어를 가르쳐 주려 하는데 아빠를 바보 취급함.


한국에서 배운 수영 안 잊어버리도록 수영장에도 데리고 가고 싶고, 서울에서처럼 여기에서도 곳곳을 후비며 먹어 보고 구경하고 싶지만 주 5일 학교를 다니니 집에 오면 4시, 밥 먹으면 6시, 토요일을 제외하고는 재미로 다닐만한 여유도 없는 유치원생의 스케줄. 매일 등하교가 익숙해지면 공짜 박물관들도 이용해 봐야 할텐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 4살, 봄과 여름.  (0) 2017.09.21
만 4살, 봄.  (2) 2017.05.08
3살 반부터 4살까지. 2016년 가을부터 겨울까지.  (0) 2017.03.13
Happy 4th Birthday AB!  (4) 2017.03.03
어느새 여름을 뒤로 한다.  (2) 2016.10.03
I want to remember these forever.  (2) 2016.05.09
Trackback 0 Comment 0

2017년 여름 - 서울, wk 10.

제주도 다녀와선 일주일 후 출국. 그 사이 언니들과 부지런히 놀고





먹고 

(을지로의 아주 좁은 골목에 있는 커피한약방은 영화 암살의 장면들을 연상케 했다)







(장충동 족발은 윤기가 좌르르)






출국 전 마지막 날은 서울시티투어버스를 타므로써 서울에서의 두 달을 마무리했다.





파노라마코스를 선택하여 인당 15천원 내고 광화문에서 출발해 남산타워,








강남역,






63빌딩,






홍대,





이대를 둘러 다님. 각 정유지에서 내리면 다음 버스 탈 시간까진 약 45분간 구경할 수 있는 여유가 있어 적당히 하루종일 서울 곳곳을 구경하기에 좋았다.





그리고 피할 수 없었던 출국일.





아부부는 이렇게 신나하다가




얌전히 잠들어





6시간 후 이 모습으로 일어남. 비행기 안에서 6시간 이상 잠을 기대하는 건 무리인가..





그래서 그리웠던 아빠 품으로.




돌아오니 우리 집은 좋고 내 살림도 좋으나 역시 동네를 돌아다니다 보니 서울이 그리움은 어쩔 수 없다.

K만 괜찮다면 내년에도 방문할 수 있길.

아부부는 서울에서 겁이 좀 더 없어졌고 5주간 일주일에 2번씩의 수영 강습을 통해 물에 뜨는 것 하나 익혔으며 이젠 한국말로 완전한 문장을 구사하는데 몇개월 사이에 참 많이 컸다.

게다가 올 가을학기 학교에서는 벌써부터 선생님과 친구들과 말을 섞었다고!!! 많이 발전하였다.

많이 기대했던 여름 한국 방문이었는데 기대 이상의 구경/활동을 한 데다 온갖 음식도 골고루 다 맛 보며 아토피도 깨끗해졌으니 감사할 뿐. 귀한 시간과 기회 감사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3
  1. BlogIcon Life is Dolce 2017.09.13 10:0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웰컴백!!! 너무 잘 쉬고 온 것 같아서 보기 좋네. 마지막 말은 진정 관광객 모드로 다녔구나 ㅎㅎ 여긴 벌써 가을이야-

    • BlogIcon heyjuly 2017.09.21 12:57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우린 오늘도 여름 같았어. 여름이 너무 빨리 가시지 않아서 오히려 서운하지 않게 요 며칠 지내는 것 같다. 너도 보스턴의 여름/가을 잘 지내는 것 같더라. :))

  2. BlogIcon Life is Dolce 2017.09.24 07:1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잘 지내는 날이 너무 짧다는게 문제! ㅎㅎ

2017년 여름 - 서울, 제주도, wk 9. (제주 Day 4)

서울로 돌아오는 날 아침 오설록티뮤지엄에서 아침을 먹기로 했고





아부부는 아침부터 케잌, 아이스크림, 스무디 먹는다고 좋아했다가





내가 다른 단체 그룹의 사진을 찍어줬다고 뽀로통.





티뮤지엄 뒷편의 이니스프리 하우스는 갈까 말까 했는데 안 갔으면 후회했을 뻔 했다.





스탬프로 엽서 만들기, 비누 만들기 등의 활동도 재밌고





감동의 전망.





화장실 가는 길도 예쁘고





뒷편의 녹차밭도 제주여행을 예쁘게 마무리하는 데 큰 몫.







삼대국수회관에서 점심 먹고 동문시장엘 잠시 들렀다 (역시 인원이 많으니 어딜 가나 맛도 골고루 볼 수 있음에 감사)



 

렌트카를 반납하고 제주공항으로 걸어감.





공항까지도 걸어 가는 경험은 오직 한국에서만 할 수 있을 듯.





한국 출국 일주일 전의 여행이었기에 한국에서의 여름을 마무리하는 느낌으로 다녀 온 제주도. 이젠 부산이 아닌 제주도에서 노년을 보내고 싶은 마음이 생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Life is Dolce 2017.09.13 10:0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녹차밭 너무 예쁘네. 이렇게 잘 조성해뒀으리라 생각도 못했는데. 정말 알차게 잘 돌아다녔구나 ㅎㅎ

    • BlogIcon heyjuly 2017.09.21 12:5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제주도에서도 운전 많이 해야 했는데 진짜 보람차게 다닌 거 같애. 서울에서도 쉽게 가지 못하는 곳이니 열심히 계획하고 다녔지. 다음에 제주도 가게 되면 정보 줄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