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연말-2018연초 밥상.

2017년 말엔 언니네가 놀러 옴으로써 북적북적한 연말 기분을 낼 수가 있었다. 꽉 찬 아침상도 좋았고, 





새우, 버섯, 케일, 배추 등 넣고





둘러 앉아 만두 빚은 것도 즐거웠고 





실패작들 코너를 제외한





저녁 상도 우리 집 평소보다 푸짐한 느낌이 좋았다. 

(슬로우쿠커로 만든 고등어 조림도 생각보다 만드는 동안 냄새도 별로 안 나고 만족스러웠던 편.) 





하지만 꽉찬 테이블 세팅도 잠시.





언니네가 떠나자마자 우리 집은 다시 미니멀한 세팅. 남은 음식으로. 한끼 때우기 십.





그래도 달달함으로 추운 연말을 달래고 






새해 음식 목표는 채식.





겨울 방학 내내 감기가 걸려 아이스스케이트 한번 타러 나가지 못한 아부부를 달래기 위해 간단한 프렛젤 레시피를 찾았고





아침엔 차가운 시리얼보다는 많이 남은 오트밀을 활용하기로 다짐했다. 





밑반찬이 항상 변변찮은 한식상에도 간단한 채식을 더하려고 노력하는데 





한식당에서 자주 나오는 브로콜리 반찬은 생각보다 만들기 어렵다. 양념은 뻔한 것 같은데 브로콜리의 부드러우면서도 아삭한 식감이 맞추기 참 어렵다. 한국에서 가져 온 마른 나물들이 다 떨어져 나물 좋아하는 아부부를 위해 이것 저것 대체해 보는데 아직 마땅치 않다. 





한동안 브로콜리와 콜리플라워가 번갈아가며 staple 재료가 될 듯. 





K 입맛 따라 팬케잌 저녁도 한번,  





오랜만에 김치볶음밥도 한번. (요즘 간단한 한식도 내가 만든 건 별 맛이 없다.)  





아부부 입맛에 따라 미트볼 (아몬드, 마늘, 빵가루, flaxseed meal로 만든 채식 밋볼) 파스타,





친구 집에서 라면 맛 본 이후 툭 하면 라면 노래를 부르길래 쌀라면국수로 김치 (고기육수) 국수, 

(입맛도 유전임이 틀림없다)  





그리고 아직도 제일 사랑하는 콩나물국은 간식으로도 밥 없이 한 그릇 뚝딱.





내 입맛 따라 슬로우 쿠커 tikka masala,





그리고 시금치 왕창 넣은 saag 랑 .





그리고 김밥 말려다 각자 말아 먹자 했던 날, 전날 사 먹고 남은 컹파우 치킨도 해결해 버렸다.






2018년 음식 목표가 있다면: 

음식 버리지 않게 절약. 

욕심 부리지 않고 절제. 

장 볼 때만이라도 채식.


그리고 금식 시도. 

한 번도 안 해 봤는데 좀 전에 The Science of Fasting (직역: 금식 과학) 이라는 다큐를 본 것. 

난 지금 몸무게도 줄여야 하긴 하지만 그래서라기보단 호기심. 

정말 3일만 지나고 나면 정신이 더 맑아지는지. 

우리 몸의 자연 치유의 기능이 작동하면 눈에 띄게 느껴지는지. 

내가 과연 할 수 있을지. 


오늘 세일해서 사 본 아구로 내일 찜만 만들어 먹고 시작해 볼까 보다. 

일주일 후에 대학 친구가 놀러 와 관광 대신 집에서 요리 한바탕 하기로 했는데 그 전에 미리 디톡스도 할 겸. 

'on my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연말-2018연초 밥상.  (1) 2018.01.21
2017년 11-12월 밥상.  (2) 2017.12.11
2017년 9-10월 밥상.  (2) 2017.10.25
휴롬 착즙기 도착.  (2) 2017.10.09
한국 오기 전까지의 밥상.  (2) 2017.07.08
이젠 아토피 식단이 norm이 되어 버림.  (0) 2017.05.22
Trackback 0 Comment 1
  1. BlogIcon J 2018.02.14 15:0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볼때마다 감탄나와. 진짜 잘해먹는다 ㅠㅠ 너네 미니멀한 상차림이 우리 신경써서 먹는것보다 훨씬 푸짐함 ㅋㅋㅋ 게다가 saag를 만들어 먹다니... 난 뭔가 인디언 디쉬는 당연히 사먹는거라고만 생각해서 새롭다. 마트에서 병에 파는 버터치킨 양념 사다 치킨이랑 채소넣고 끓이는거 말고는.
    그나저나 아몬드로 미트볼을 만든다고? 너무신기함! 찾아봐야겠다.

Material Wish List 2018

2018년 1월 위시리스트: 


1. 여름에 이사: 예산에 맞는 동네는 드디어 찾았으나 그 동네는 집이 나오면 1주일만에 오퍼/가계약이 들어가는 패턴임을 발견. 

2. 새 텔레비전 스탠드

3. 새 옷 서랍장

4. 컴퓨터 책상용 의자

5. 화분/Planters

6. 스노우부츠

7. 와이어랙 (치킨 오븐에서 구울 때)

8. 읽고 싶은 책: Precious Cargo: My Year of Driving the Kids on School Bus 3077 (Craig Davidson)


그리고 며칠 전 충동 구매로 비싼 걸 질렀다. 디카프 아닌 커피를 마시니 새벽까지 잠을 못 자고 새벽까지 잠을 못 자니 이런 어처구니 없는 행동을 저지른다. 

하지만 다음 날 아침 일어나서도 구매 취소 대신 앞으로 꾸준히 잘 활용하기로 다짐. 


2017년 12월 위시리스트: 


1. 여름에 이사

2. 새 텔레비전 스탠드: 3년 전 이사하며 뒷면이 부서진 것. 

3. 새 옷 서랍장

4. 집에 있는 울무/율피가루 다 쓰고 나면 얼굴 스크럽.

5. 컴퓨터 책상용 의자

6. 읽고 싶은 책: Precious Cargo: My Year of Driving the Kids on School Bus 3077 (Craig Davidson)

7. Planters

8. 부엌도구: spatulas

9. 스노우 부츠

10. 와이어랙 (치킨 오븐에서 구울 때)


크리스마스 선물 받은 것 중 반을 리턴한 듯. ㅎㅎㅎㅎㅎㅎ 다음부턴 명절마다 이 위시리스트를 슬쩍 내밀 생각이다. 


2017년 11월 현재 위시리스트:


1. 이사: 주중 매일 45분 거리 등하교에 일요일 55분 거리 교회까지 가려니 차에 탈 때마다 나의 주요 생활권인 곳으로 하루 빨리 이사가고자 하는 마음에 불이 붙어 지난 2주간 밤에 잠도 못 자고 부동산 앱만 들여다 보고 있었다. 이르면 내년 여름 (= 집이 팔리면), 그렇지 않으면 6년은 아나폴리탄으로서 살다 아부부 중학교 입학 전 여름 방학에 이사하는 계획. 현재는.


2. 부엌 캐비넷 칠: 사실 이사를 안 하겠다는 마음의 정리 후 캐비넷 칠 견적을 알아 보았다. 하지만 견적 확정 전에 이사하고자 하는 마음이 다시 생겼고 견적을 받은 지금은 고민 중. 이사도 곧 하고 싶은데 아깝고 집이 안 팔릴 수도 있으니 칠도 하고 싶고. 논리적인 결론은 몇개월만 기다렸다 집이 안 팔리면 그 때 칠하는 것이겠지만.  제정신을 차림. 캐비넷 칠은 꼭 필요한 게 아니다. 오히려 더 필요한 건 새 차. 하지만 이것 역시 내년 여름 이사 여부에 따라 결정하는 것으로...


3. 새 텔레비전 스탠드: 3년 전 이사하며 뒷면이 부서진 것. 

4. 새 옷 서랍장: 5년간 4번씩 이삿짐을 풀고 싸며 결국 서랍장도 쪼개져 이 빠진 모양. 이것만큼은 이 다음 집으로 이사갈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작정했다. 

5. 지금 쓰고 있는 린스 다 쓰면 헤어 트리트먼트: 헤어 관리는 처음이라 어떤 제품을 사야 할지는 아직 미정.  샀음. 화분. 집 밖에 나뭇잎이 다 떨어지고 나니 집 안에 초록이 더 필요한 것 같다.

6. 집에 있는 울무/율피가루 다 쓰고 나면 얼굴 스크럽.

7. 컴퓨터 책상용 의자: 아 맞다, 책상 의자 팔걸이도 어쩌다 부러져 한쪽 팔걸이만 있는 상태의 의자 교체하고 싶은데. IKEA-Hay 콜라보의 새로운 라인이 나올 때까지 한번 기다려 볼 것. 

8. 읽고 싶은 책: Precious Cargo: My Year of Driving the Kids on School Bus 3077 (Craig Davidson)

9. 제빵기. 하지만 영영 안 살 것 같다. 빌려 쓰기로. 우훗. 


---


2017년 10월 현재 위시리스트: 


1. 이사: 주중 매일 45분 거리 등하교에 일요일 55분 거리 교회까지 가려니 차에 탈 때마다 나의 주요 생활권인 곳으로 하루 빨리 이사가고자 하는 마음에 불이 붙어 지난 2주간 밤에 잠도 못 자고 부동산 앱만 들여다 보고 있었다. 이르면 내년 여름 (= 집이 팔리면), 그렇지 않으면 6년은 아나폴리탄으로서 살다 아부부 중학교 입학 전 여름 방학에 이사하는 계획. 현재는. 


2. 부엌 캐비넷 칠: 사실 이사를 안 하겠다는 마음의 정리 후 캐비넷 칠 견적을 알아 보았다. 하지만 견적 확정 전에 이사하고자 하는 마음이 다시 생겼고 견적을 받은 지금은 고민 중. 이사도 곧 하고 싶은데 아깝고 집이 안 팔릴 수도 있으니 칠도 하고 싶고. 논리적인 결론은 몇개월만 기다렸다 집이 안 팔리면 그 때 칠하는 것이겠지만. 


3. 새 텔레비전 스탠드: 3년 전 이사하며 뒷면이 부서진 것. 

4. 새 옷 서랍장: 5년간 4번씩 이삿짐을 풀고 싸며 결국 서랍장도 쪼개져 이 빠진 모양. 이것만큼은 이 다음 집으로 이사갈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작정했다. 

5. 지금 쓰고 있는 린스 다 쓰면 헤어 트리트먼트: 헤어 관리는 처음이라 어떤 제품을 사야 할지는 아직 미정.  

6. 집에 있는 울무/율피가루 다 쓰고 나면 얼굴 스크럽.

7. 컴퓨터 책상용 의자: 아 맞다, 책상 의자 팔걸이도 어쩌다 부러져 한쪽 팔걸이만 있는 상태의 의자 교체하고 싶은데. IKEA-Hay 콜라보의 새로운 라인이 나올 때까지 한번 기다려 볼 것. 

8. 읽고 싶은 책: Precious Cargo: My Year of Driving the Kids on School Bus 3077 (Craig Davidson)

9. 제빵기. 하지만 영영 안 살 것 같다. 


---


2016년 10월 현재 위시리스트: 

1. 스탠드믹서 (몇년동안 핸드믹서기로 웬만한 볼일은 봤지만 요즘 손목이 아프다보니 가끔하는 핸드믹서기 사용도 무리가 가는 느낌...이던 찰나에 이 스탠드믹서 관련 포스팅을 들여다보게 됐다. 한동안 살 일 없겠지만.) 


그러고보니 2월 당시 위시리스트의 모든 항목을 지난 몇개월간 사거나 선물 받았구나. 게다가 리스트에 없었던 커피테이블까지 생겼으니... (역시 가까이에 친언니 있는 게 최고.)  

그럼 혹시 위 항목도...?


(2017.10. 업데이트) 이 항목 역시 작년 11월에 할인 이 떠서 바로 구입. 나의 위시리스트는 수명이 짧은 듯...  


---


2016년 2월 현재 위시리스트: 

1. 네스프레소 이니시아 크림색 (현재 사용하고 있는 건 케니가 더이상 차이라떼를 안 마시므로써 의미가 없어졌다. 난 요즘 디카프 블랙만 마시는데 맛 좋은 K-cup 찾기 힘들던 와중 언니네서 디카프 커피 맛 본 후 네스프레소 욕심이  더 생김.) 

2. 로봇진공청소기 (2016.3. 구입)

3. 화분들 더 (특히 식용 화분) 

- 식탁의자는 이대로 익숙해져서 삭제

4. 한국에서처럼 손에도 들고 머리 위에도 꽂아 쓸 수 있는 샤워헤드: 곧 구입 예정

5.  마루에 깔 수 있는 밝은 색 카펫/러그


---


크리스마스 5일 전에 부랴부랴 트리 준비하고 (트리 셋업하고 나니 트리가 너무 작고 초라해 보여 저녁에 피곤한 몸을 끌고 오나먼트 사기 바빴음) 애 선물 두어개를 제외하면 그 외의 다른 준비나 선물 교환은 하지 않았기에 







책방에서 따뜻한 공짜 핫초코를 얻어 먹고 







백악관 앞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보러 다녀와도 (트리와 달 옆에 기둥이 Washington Monument) 조용적적했던 크리스마스 연휴였다. 물론 주고 받은 선물 개수 때문은 아니고 아마도 크리스마스 며칠 전 남편이랑 대판 싸웠던 것 때문이겠지. (이건 영원한 삶의 숙제.-_-;) 


하튼. 

Minimalism 을 시도하고 있는 요즘 충동구매 욕구를 억제하기 위해 내년용 위시리스트를 만드려 한다. 

새로 이사오고 나니 이것저것 사고 싶은 건 많은데 한꺼번에 다 살 수 없는 현실에 대응법. 


1. 로봇진공청소기 

2. 화분들 더 (특히 식용 화분) 

3. 식탁의자 (이 집 와서 새로 장만한 다이닝 테이블 높이에 맞는 의자들)


'my 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terial Wish List 2018  (10) 2018.01.21
2018년 첫 주 눈 좀 내렸다.  (0) 2018.01.08
2018년 새해 계획  (2) 2018.01.05
2017년 연말.  (2) 2018.01.01
2017년 10월.  (0) 2017.11.11
2017년 새해 계획 상반기 (사실은 1-3분기) 검토  (2) 2017.10.07
Trackback 0 Comment 10
  1. BlogIcon Life is Dolce 2015.12.31 00:59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하하하. 너도 나처럼 리스트 만드는거 좋아하는구나 ㅎㅎ

    • BlogIcon heyjuly 2016.01.05 13:1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그지, 난 아직도 알림장을 중심으로 생활하는데 ㅋㅋ 니 위시리스트도 봤어. 내 리스트는 완전 풀타임 주부의 리스트지 않냐. ㅜㅡ

  2. BlogIcon Clara 2016.01.06 00:3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흑흑흑...열심히 댓글 썼는데 휙 하니 없어졌어요~! (아마 휴지통에 가 있을꺼예요...) 흠흠흠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Happy new year!!!! 새해 인사가 늦었어요~!
    글은 예전에 읽었는데(공개 발행 해주시는 분들이 이래서 반갑다능요~ 저는 리더로 구독하고 있거든요..)..이제서야 본격댓글 남기러 왔어요~
    오우...저 로봇 청소기 완전 추천이요~ 비실비실 약한거 같아도 방에 가둬두고 청소하기 좋아요~ 거실 말고는 집이 카펫인거 같던데..요새 나오는건 아마 카펫 위에서도 잘되고 할꺼예요. 저는 예전 모델이라...카펫 집에선 안썼었어요. 요샌 물걸레질까지 되는게 있어서 그거에 눈이 휙휙 돌아가네요..ㅋㅋㅋ
    사진에서 보고 전 식탁이랑 믹스매치 (아니면 이 이후에 사셨을지도..) 되어 있는 의자가 진짜 맘에 들더라구요....그 위에 깔린 여러가지 뜨개 방석(? 뭐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겠;;;)들도 넘 이쁘고요...

    • BlogIcon heyjuly 2016.01.18 23: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가지고 있으세요?? 정말 탐나는데 재작년부터 비싸게 사고 고장나면 부품값도 만만치 않아 다시 사고 매년 고가 청소기 한대씩 사댔더니 감히 이건 바로 못 사겠더라고요. 그래서 리스트에만 올려놓고 본격 검색도 안 했어요. 사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데 저희 집이 전혀 미니멀리즘이 아니죠? 애 재우고 나면 매일 밤 노인네처럼 뜨게하고 있어요. 근데 하는 시간에 비해 완성품들이 많거나 화려하지가 않아 허무함을 느끼기 시작했어요... 의자들은 다 신혼 유리 테이블 때부터 믹스였어요. (아이키아, 타겟, 아마존) 그래서 정식 테이블을 들여오니 높이가 안 맞아 참 불편하네요. 이것도 당장 사려 하다가 리스트에 그냥 올려 놓고 천천히 여유 생기면 살까봐요.

  3. BlogIcon Life is Dolce 2016.01.06 12:4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치열하게 보내야했던 20대를 느슨, 술렁술렁 보낸 죄값을 단단히 치르고 있는거 같아 ㅠㅠ

    • BlogIcon heyjuly 2016.01.18 23:3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나중엔 30대 느슨 술렁하게 보내는 거 후회할 거 같애. ㅜㅜ. 넌 치열하게 보내고 있는 것 같던데.

  4. BlogIcon 퍼플팝스 2016.03.03 00:44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도 로봇청소기 생각좀 해봐야겠다. 문턱 넘는 로봇은 없을까?

    • BlogIcon heyjuly 2016.03.04 23:5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정말 확 사 버리고 싶어... 이틀에 한번이라도 돌리고 싶어. 언제 한번 카펫 위에 린트롤러 썼는데 머리카락이 장난 아닌 거야. 안 보여서 몰랐던 거지. 언니가 먼저 사고 써 봤으면 좋겠다. 으흐흐흐.
      그리고 커피 머신은오히려 우리 집에 오니까 우리 머신 자체는 여전히 마음에 드는데 맛있는 커피를 못 찾겠어서 그게 문제임.

  5. BlogIcon Life is Dolce 2017.12.04 11:5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가까이 살면 컴퓨터 책상 의자 줬을텐데, 아쉽. 이번에 이사 하면서 꾸역꾸역 가져오긴 했는데, 공간이 너무 작아서 아무래도 없애야할 것 같아...

    • BlogIcon heyjuly 2017.12.06 16:0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아쉽다. 난 아까 너랑 통화 끝나고 바로 설거지 정리하고 잠잘 준비했는데 오후에 디카프 아닌 레귤러 커피 마신 걸 깜빡했어. 그래서 여태 이러고 있다. 그리고 어차피 깨어 있는 김에 식빵 굽고. 내일이 걱정스럽다.

2018년 첫 주 눈 좀 내렸다.



2년 전 눈에 비해 우리 동네엔 눈이 그리 많이 쌓인 편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신나는 겨울 분위기. 





집에서는 30분 레시피를 따라 프렛젤도 만들어 보고 (사 먹는 프렛젤보다는 기름 맛이 덜해 맛은 베이글에 가까움) 





슬러우쿠커로 프렌치어니언스프 만들어 프렛젤 올려 먹고





Snow day로 학교 결석한 이틀은 킬킬힌 김치국밥에,





달찍힌 국물 떡볶이.

(최고의 겨울나기법)





그래도 장은 보러 나가야 하니 동동 감고 사고 나갔다가 





집에 오면 핫초코로 chill.






상당히 느릿느릿한 스노우 위크를 보내고 있다. 한편으로는 눈길따라 걸을만한데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며 아쉬울 때도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근처에 찜질방에 들어앉아 몇시간 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아부부는 12월 초부터, 난 12월말부터 감기 증상을 달고 있는데 하루빨리 밤중 적정 온도/습도를 찾아 건강하게 겨울올 보내고 싶어라. 

'my 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terial Wish List 2018  (10) 2018.01.21
2018년 첫 주 눈 좀 내렸다.  (0) 2018.01.08
2018년 새해 계획  (2) 2018.01.05
2017년 연말.  (2) 2018.01.01
2017년 10월.  (0) 2017.11.11
2017년 새해 계획 상반기 (사실은 1-3분기) 검토  (2) 2017.10.07
Trackback 0 Comment 0